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글맛으로 살려냈다, 톨스토이 자전소설 '유년시절'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러시아 문호 레프 톨스토이(1828~1910)의 소설 '유년시절'이 번역·출간됐다. 톨스토이가 깝까즈에서 군 생활을 하며 발표한 첫 작품이다.

이후 출간한 '소년시절', '청년시절'과 함께 자전소설 3부작으로 불린다.

러시아 고전 문학에서 가장 중요한 걸작 중 하나로 꼽힌다. 톨스토이 이전 어떤 작가도 이런 방식으로 문단에 등장한 적이 없다. 자신 만의 스타일로 유년시절을 풀어냈다. 당시 이러한 문학적 시도는 혁신이었다. 훗날 비평가들은 "영혼의 변증법"이라고 평했다.

소설에는 두 명의 주인공이 등장한다. 어린 니꼴렌까 이르쩨니예프와 자신의 유년시절을 회상하는 성인 이르쩨니예프다. 어린아이와 성인작가의 시각적인 대조가 이 둘 사이의 갈등을 나타낸다. 두 주인공의 시각 차를 통해 '유년시절'의 사건들은 톨스토이의 동시대인들 삶에서 의미를 지니게 된다.

톨스토이 소설은 러시아 문화의 일부가 됐다. 혁신적이면서 러시아 문학의 모든 것을 흡수했기 때문이다. 훌륭하게 만들어진 주인공의 초상, 섬세한 부분까지 묘사된 풍경, 시골 저택의 예스러운 분위기와 삶의 모습에 대한 기술 등이 그렇다.

옮긴이 전혜진 교수(중앙대 국제대학원)는 "이미 국내에 번역이 되어있는 '유년시절'을 재번역하면서, 나만의 번역 색깔을 찾아야 한다는 부담감과 무게가 컸었다"고 한다. "번역 과정에서 주안점을 둔 것은 5가지다. '유년시절'을 재해석하기, 톨스토이의 언어를 읽어내고 살리기, '유년시절'의 시적 미학을 표현하기, 톨스토이의 '영혼의 변증법'을 한국어로 글맛을 살리며 재현하기, 톨스토이와 한국 독자, 러시아와 한국 문화 사이의 소통의 미학 찾기다."

또 "번역은 이미 손을 떠났지만 아직도 완성되었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전했다. "'21세기의 한국'이라는 시공간 문화 속에서 '유년시절'을 제대로 재현해 냈는지에 대한 고민은 계속되고 있다. 독자들의 상상 속에서 '유년시절'이 완성되어 가길 바란다." 268쪽, 1만2800원, 뿌쉬낀하우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