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종석, 비서실장 하며 치아 6개 뽑아…입각보다 내년 총선 출마 무게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로 1년9개월간의 문재인 정부 초대 비서실장 임기를 마쳤다. 이날 오전 비서실 직원들이 임 전 실장을 위해 조촐한 환송회를 열었는데, 이 자리에서 임 전 실장은 “좋은 대통령님을 모시고 한마음으로 같이 일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한다.
 
임 전 실장과 가까운 인사는 “본인은 홀가분한 마음이 90이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답방 등을 못 마치고 나가는 아쉬움이 10 정도 될 것”이라며 “당분간 여행 등을 다니며 휴식을 취할 것 같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 초대 민정수석을 지내면서 첫 1년 동안 치아를 10개나 뽑았다. 임 전 실장도 비서실장 재직 기간 이를 6개나 뽑았다고 한다.
 
임 전 실장의 다음 행보는 정치권의 관심사다. 한양대 총학생회장과 전대협 3기 의장을 지낸 그는 문재인 정부에서 대거 등용된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 출생) 정치인의 대표 주자. 2000년 16대 총선에서 당시 최연소(34세)로 국회에 입성한 이후 재선(16·17대) 국회의원, 서울시 정무부시장,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경험했다. 여권 차기 주자들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 영남권 출신이 다수지만 임 전 실장은 호남(전남 장흥) 출신이란 상징성도 있다.
 
관련기사
 
내년 총선 출마를 꼽는 이도 적지 않다. 전략공천 등을 통해 상징성이 큰 지역에 도전할 것이란 관측이다. 20대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종로에 출마하거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같은 야권 핵심 인사와 맞붙는 방안도 거론된다. 임 전 실장 본인도 “꽃길을 걷지는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입각 가능성은 낮다고 한다. 임 실장이 남북 공동선언이행추진위원장 등으로 활동한 만큼 문 대통령이 대북 특사 카드로 쓸 수도 있다.
 
함께 퇴진한 한병도 전 정무수석,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1기 청와대 인사들이 향후 국회에 입성할 경우 기존 86그룹 정치인들과 함께 ‘임종석 사단’을 형성할 것이란 말도 나온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