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 '빅이슈' 판매원 된 박원순…"제로페이로도 결제 됩니다"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노숙인 자활을 돕는 잡지 '빅이슈' 판매 도우미로 변신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5시30분 서울 광화문역 7번출구 앞에서 노숙인의 자활을 돕는 매거진 '빅이슈 코리아'의 신년호 잡지 판매를 도왔다.



박 시장은 '빅이슈' 새해 첫 표지모델로 재능기부에 참여했다. 특히 이날 행사는 빅이슈와 인터뷰 당시 자신이 표지모델로 나온 신년호 잡지 구매를 직접 판매하겠다는 약속을 했고, 이를 이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빅이슈'는 1991년 영국에서 창간한 대중문화 잡지다. 노숙인 등 주거취약계층에게만 잡지 판매 권한을 줘서 이들의 자활을 돕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 폴 매카트니 등 해외 유명인사를 비롯해 국내에선 이효리, 이준기 등이 표지모델 재능기부에 참여했다.



이날 '박원순'이라는 이름이 적힌 빨간색 조끼를 입고 빨간 모자를 쓴 박 시장은 일일 '빅돔'(빅이슈 판매 도우미)으로 변신해 시민들의 구매를 독려했다.



박 시장은 '서울의 중심에서 빅이슈를 외치다'라고 쓰여진 푯말을 들고 "희망의 잡지 빅이슈를 판매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중간중간 핫팩을 손에 쥐고 푯말을 위로 올리면서 "빅이슈 신간이 나왔습니다. 홈리스 자립을 돕는 빅이슈입니다"라고 외쳤다.

오후 들어 급격히 떨어진 기온과 찬바람 탓에 거리는 한산했지만, 박 시장이 직접 판매하는 모습을 보고 시민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날씨가 춥지만 빅이슈 한부씩만 구매해달라. 당신이 읽는 순간 세상이 바뀐다"며 "이번에 제가 표지인물이다. 희망의 잡지 빅이슈를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빅이슈를 구매한 시민들이 사진을 찍자는 요청에 직접 핸드폰을 잡고 셀카도 찍었다. 빅이슈 표지에 사인을 해달라는 한 시민의 요청에 "당연히 해드려야죠"라며 직접 서명을 해주기도 했다.

특히 한 시민이 '제로페이'를 통해 빅이슈를 구매하겠다고 말하자. 박 시장은 "제로페이 결제자가 나타났다"며 "너무나 훌륭한 시민"이라면서 고마움을 표했다.



이후 박 시장은 "제로페이로도 빅이슈를 구매할 수 있다"며 적극적으로 홍보에 나섰다.



박 시장이 판매를 도운 시간 동안 20권의 잡지가 판매됐다. 이중 제로페이로 구매한 시민은 총 4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행사 종료 전에 빅이슈 판매원들과 관계자들에게 "날을 하루 더 잡겠다. 사람이 많은 시간에, 날씨가 따뜻한 날 하루 더 판매를 돕겠다"고 약속했다. 그러자 빅이슈 관계자들은 환호와 박수를 하며 꼭 와달라고 호응했다.



yoonseul@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