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자영 대전 의용소방대원, 화재 시 신속한 대처로 대형 인명피해 막아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대전의 한 의용소방대원이 화재 현장에서 신속한 초기 대처로 큰 인명피해를 막는 활약을 해 화제다.



8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유성소방서 의용소방대원 구자영(56)씨는 이날 오전 2시 44분께 발생한 유성구 구암동 빌라 화재 현장에서 초기 대처로 인명피해를 막았다.



구 씨는 앞집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는 아들의 말에 잠에서 깨 즉시 화재현장으로 달려갔다. 현장에 도착한 구 씨는 검은 연기로 가득 찬 건물 내부에서 화재를 진압 중이던 김 모(70)씨를 발견해 즉시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화재진압도 중요했지만 검은 연기로 가득 찬 내부에서 화재진압을 계속하는 것이 무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실제 불이 난 빌라에는 노인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이 많이 거주하고 있었고, 화재가 새벽시간대에 일어났기에 구 씨는 화재 사실을 주민들에게 신속히 알리고 대피시키는 데 주력했다.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에서 구 씨의 활약 덕분에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인명피해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고, 곧 도착한 소방관들의 신속한 화재진압으로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었다.



구자영씨는 "인명피해나 2차 사고가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의용소방대원이자 지역 주민으로서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하고 주변 어려운 이웃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joemedi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