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 몰카' 국회의원의 판사 아들, 변호사로 복귀

8일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다 발각돼 사직한 전직 판사가 변호사로 다시 활동하게됐다, 기사 내용과 자료 이미지는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8일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다 발각돼 사직한 전직 판사가 변호사로 다시 활동하게됐다, 기사 내용과 자료 이미지는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지하철에서 여성 신체를 몰래 찍은 사실이 드러나 퇴직한 홍 모 판사가 변호사로 활동하게 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한변호사협회는 이날 변호사 등록심사위원회를 열고 표결에 참여한 위언 중 찬성 7표, 반대 2표로 홍 전 판사의 등록 신청을 받아들였다.
 
변협 관계자는 “지난해 1월 15일 면직 처리된 후 현재까지 기간이 약 1년 경과했고, 피해자와의 합의가 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변호사법상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경우 5년, 금고 이상의 형의 집행유예는 2년 동안 변호사 등록이 거부된다. 또 해임의 경우 3년, 면직의 경우 2년 동안 변호사 등록을 할 수 없다.
 
하지만 벌금형과 감봉 징계에 대해서는 별다른 결격 사유를 규정하지 않고 있다.
 
야당 중진의원의 아들인 홍 전 판사는 지난 2016년 판사로 임용됐다.  
 
그는 지난 2017년 7월 서울지하철 내에서 여성의 신체 부위를 휴대전화로 3차례 몰래 촬영하다 다른 승객에 발각돼 체포됐다.
 
당시 홍 전 판사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휴대전화에 있는 카메라 앱이 저절로 작동해 찍힌 것 같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이후 홍 전 판사를 약식 기소했고, 같은해 12월 벌금 300만원이 확정됐다. 대법원은 감봉 4개월을 징계를 내렸으나, 그는 사직서를 제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