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줄 버스축구, 어떻게 뚫어야할까…결국 손흥민처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공다툼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공다툼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두줄 버스축구'를 어떻게 뚫어야할까.
 
한국축구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끝난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필리핀을 1-0으로 꺾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6위 필리핀을 상대로 진땀승을 거뒀다.
 
이겼지만 상처가 남았다. 부상으로 교체아웃된 기성용(뉴캐슬)은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이 우려되고, 이용(전북)·정우영(알사드)·김진수(전북)이 불필요한 파울로 경고 3장을 받았다.  
 
파울루 벤투 아시안컵 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과 스벤 예란 에릭손 필리핀 감독이 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대한민국과 필리핀의 경기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파울루 벤투 아시안컵 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과 스벤 예란 에릭손 필리핀 감독이 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대한민국과 필리핀의 경기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한국은 필리핀의 스벤 예란 에릭손(71·스웨덴) 감독의 용병술에 혼쭐났다. 에릭손은 잉글랜드대표팀 사령탑을 지낸 '명장'이다.
 
에릭손 감독은 5-4-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수비수 5명이 한줄, 미드필더 4명이 바로 앞에 한줄로 섰다. 마치 버스 두대를 주차시킨 것 같았다. 경기 후 히트맵을 보면 필리핀 페널티 박스 안이 가장 붉게 물들었다. 필리핀 선수들이 골문 앞에 가장 많이 머물렀다는 의미다. 
 
한국은 볼점유율을 70~80%까지 가져갔지만 필리핀의 '두줄 버스축구'를 뚫지 못했다. 오히려 필리핀이 탄탄한 수비를 펼치다가 기습적인 카운터펀치로 한국을 위협했다. 한국은 후반 22분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천금같은 결승골로 가까스로 승점 3점을 따냈다. 경기 후 에릭손 감독은 "우리도 잘싸웠다"고 만족했다.  
 
한국은 지난해 9월 당시 FIFA랭킹 12위 칠레와 비기고, 10월 FIFA랭킹 5위 우루과이를 2-1로 꺾었다. 하지만 오히려 약팀을 상대로 고전했다.
 
한국은 12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 16일 중국과 3차전을 앞두고 있다. 특히 키르기스스탄과 중국은 필리핀처럼 '파이브백'을 꺼내들 수 있다.
 
토너먼트에서도 마찬가지다. 상대팀이 '두줄 버스축구', '텐백', '질식수비', '짠물수비'를 펼칠 수 있다. 이란이 월드컵에서 강호 아르헨티나, 스페인을 상대로 '텐백'을 선보였듯, 축구에서는 객관전 전력이 뒤지는 팀이 구사할 수 있는 전술이다. 
 
많은 축구인들은 "솔직히 상대가 텐백으로 나오면 답이 없다"고 말한다. 그래도 한국은 어떻게 대응해야할까. 
 
축구대표팀 황의조가 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필리핀과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 하고 있다. [뉴스1]

축구대표팀 황의조가 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필리핀과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 하고 있다. [뉴스1]

신태용 JTBC 해설위원은 "볼터치가 너무 많으면 아무래도 상대 압박에 시달릴 수 있다. 볼을 잡기보다는 더 빠르게 패스 템포를 가져가야한다"고 말했다.
 
김환 JTBC 해설위원은 "일대일 기회에서 최소 한명은 제쳐야만 한다. 필리핀전에서는 일대일 상황에서 압도하는 모습이 없었다. 일단 그걸 이겨내야만 한다. 그 다음에 기회가 나온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키르기스스탄전에서는 반드시 과감한 공격 형태가 나와야만 득점 기회를 더 많이 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필리핀전에서 이청용(보훔)의 침투패스→황희찬(함부르크)의 돌파→황의조의 대포알 같은 강슛으로 골을 만들어냈다.  
 
결국 '손흥민처럼'이 답이다.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최근 소속팀 6경기에서 7골-5도움을 몰아쳤다. 한템포 빠른패스, 과감한 일대일 돌파, 창의적인 플레이를 선보인다. 손흥민처럼 자신감을 갖고 과감한 플레이를 펼칠 필요가 있다.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필리핀전 후 "벤투 감독은 손흥민의 창의성이 그리웠을 것이다. 한국은 80%가 넘는 볼점유율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황의조의 개인기가 없었다면 끔찍한 하루를 보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2일 카디프시티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는 손흥민. [토트넘 인스타그램]

2일 카디프시티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는 손흥민.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은 9일 첼시와 리그컵 준결승 1차전,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을 마친 뒤 아시안컵 대표팀에 가세한다. 16일 중국과 아시안컵 3차전 직전에 대표팀에 합류한다. 그 전까지 다른 선수들이 제몫을 해줘야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