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만 골라 옷 찢는 '패딩 테러'···인천서도 피해 접수

한 20대 여성이 인천 지역 지하철을 이용하다가 패딩 훼손을 당했다. [연합뉴스]

한 20대 여성이 인천 지역 지하철을 이용하다가 패딩 훼손을 당했다. [연합뉴스]

최근 패딩을 입은 여성만 골라 칼로 옷을 찢는 이른바 ‘패딩 테러’의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잇따르는 가운데, 인천에서도 유사한 피해사례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10시쯤 A씨(21·여)씨는 인천 남동경찰서 모 지구대를 찾아 “패딩을 누군가가 칼로 찢었다”며 신고했다.
 
이 여성은 “수인선 소래포구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환승해 인천지하철 1호선 예술회관역에서 내렸다”며 “지하철 안에서 누군가가 칼로 패딩을 그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지하철에서 발생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이지만 최초 신고가 관할 지구대에 접수됨에 따라 인천경찰청 지하철경찰대가 아닌 남동경찰서 강력팀이 수사하도록 했다.
 
경찰은 A씨가 이용한 지하철 역사 등지의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신고 내용을 토대로 해당 지하철 역사 CCTV를 확인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피해 장소와 시점은 특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는 칼 등 날카로운 물건으로 찢긴 패딩 사진과 함께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여성으로, 모두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한 뒤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