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성용, '낙마'의 기로에 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중심' 기성용(뉴캐슬)이 '낙마'의 기로에 섰다.

기성용은 7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UAE 아시안컵 C조 1차전 필리핀과 경기에서 부상으로 쓰러졌다. 후반 10분 그라운드에 쓰러졌고, 기성용 본인이 더 이상 경기를 뛰지 못한다는 신호를 벤치에 보냈다. 기성용은 황인범(대전 시티즌)과 교체 아웃됐다.

기성용이 그라운드를 빠져나온 뒤 대표팀 닥터가 1차 진단을 내렸다. 기성용의 오른쪽 햄스트링 쪽 근육이 살짝 올라온 것을 확인했다. 더 자세한 검사가 필요한 상태였다.

기성용은 현지 병원으로 이동해 MRI를 찍었다. 하지만 시간이 늦어 세부적인 판독 결과는 현지시간으로 8일 오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대한축구협회는 현지 병원의 정밀진단 결과가 나오는 대로 의무분과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진단 후 공식 발표를 할 예정이다.
  
아직 확실한 것은 없다. 기성용의 부상이 경미해 대표팀에 계속 남아있을지, 아니면 심각한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낙마할지, 정밀진단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다. 확실한 건 기성용의 부상으로 인해 대표팀이 근심에 빠졌다는 것이다. 희망적인 결과를 기다려 보는 것 외에 방법이 없다.

두바이(UAE)=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