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필리핀] 황의조 "후반에 득점하고자 하는 마음 컸다"


"후반에 득점하고자 하는 마음이 컸다."

벤투호에 아시안컵 첫 승을 안긴 황의조가 한숨을 돌렸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7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안컵 조별예선 C조 1차전 필리핀과 경기에서 황의조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승점 3을 챙긴 한국은 조 1위로 올라섰다.

진땀승이었다.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빠진 한국은 후반 중반까지 5백으로 나선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고전했다. 이런 가운데 황의조는 후반 22분 황희찬이 오른쪽에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상대 수비 등을 지고 받아 오른발 터닝슛으로 필리핀 골망을 갈랐다.

경기 후 황의조는 "상대적으로 약팀을 상대했지만, 전반에 골찬스를 살리지 못해 동료들에게 미안했다. 상대가 5백으로 수비적으로 나왔다. 공간이 좁아서 힘들었다. 후반에 체력적으로 떨어지면서 경기하는 게 수월해졌다"고 자평했다. 

황의조는 12일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대회 2호 골에 도전한다. 그는 "(대회가) 이제 시작을 했고, 이제 첫 경기를 해서 남은 길이 멀다. 더 좋은 경기로 승리를 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두바이(UAE)=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