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4차 방중…특별열차 오늘 베이징 도착"

북한의 고위급 인사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열차가 7일 북중 접경지역을 통과해 중국 방향으로 이동했다고 현지 소식통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 신의주에서 출발한 열차가 북한과 중국을 연결하는 북·중 우의교를 지나 오후 10시 15분쯤(현지시간) 단둥(丹東) 기차역을 통과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중국 단둥역 출입구 설치된 가림막. 김정은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들이 방북한 것으로 알려진 지난해 3월 27일 오전 중국 랴오닝 성 단둥역 출입구에 가림막이 설치돼 내부를 들여다보기가 힘든 모습이다. [연합뉴스]

지난해 3월 중국 단둥역 출입구 설치된 가림막. 김정은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들이 방북한 것으로 알려진 지난해 3월 27일 오전 중국 랴오닝 성 단둥역 출입구에 가림막이 설치돼 내부를 들여다보기가 힘든 모습이다. [연합뉴스]

 

대북 소식통 "어젯밤 단둥역 통과"
청와대 "관련 동향 파악하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 앞 사전조율인 듯

이를 두고 북미 2차 정상회담 등 ‘빅딜’을 앞두고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북·중 간 사전 조율을 위해 중국을 방문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단둥 상황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향(방중)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혀 그의 4차 방중 가능성을 시사했다. 중국 선양의 현지소식통은 "열차가 8일 오전 10시를 전후해 베이징에 도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일행으로 추정되는 차량 행렬이 지난해 3월 27일 중국 공안의 호위를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공산당 지도부와 회담했다고 보도했다. [EPA=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일행으로 추정되는 차량 행렬이 지난해 3월 27일 중국 공안의 호위를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공산당 지도부와 회담했다고 보도했다. [EPA=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지난해 3월과 5월, 6월 등 세 차례 중국을 방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담판을 확정하거나 북·미 정상회담을 전후해 중국(베이징, 다롄)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상황을 설명하고 협상 대책을 논의했다. 열차에 김 위원장이 탑승했다면 이번 역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협의 차원으로 풀이된다. 단, 김 위원장은 2차와 3차 방중때는 항공기를 이용했다.
 
지난해 3월 북측 대표단이 묵는 중국 베이징 국빈관 조어대 앞에서 중국 공안들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3월 북측 대표단이 묵는 중국 베이징 국빈관 조어대 앞에서 중국 공안들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날 오후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 신의주와 마주한 중국 단둥 지역 곳곳에선 이상 징후가 포착됐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익명을 원한 현지 소식통은 “어제(6일) 상부에서 압록강변의 호텔 예약을 받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왔다”고 전했다. 다른 소식통은 “압록강변 일부 호텔들이 오늘 오후부터 투숙객을 받지 않고 있다”며 “오늘(7일) 저녁 공안 요원들이 압록강 철교 북단 인근에 대거 배치됐다”고 귀띔했다. 중국 당국은 북한 최고지도자들이 열차를 이용해 방중할 경우 단둥시 전체를 봉쇄하다시피 하며 안전에 만전을 기하곤 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홍지유 기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