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환경부 블랙리스트' 임원들 "압박 없었다…임기 다 채워"(종합)



【서울=뉴시스】사건팀 = 최근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사퇴 압박이 없었다는 일부 해당 임원들의 주장이 나오고 있다.

김정주 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본부장, 이진화 국립공원관리공단 전 상임감사와 상반된 목소리다.

김상배 국립공원관리공단 자원보전본부장은 7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사퇴 압박은 없었다"면서 "블랙리스트 같은 것은 전혀 생각 안 해 봤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자유한국당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이 공개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에 올라 있는 인물이다. 여기서 김 본부장은 '현재 상황'에 '사표 제출'로 명시돼 있다.

김 본부장은 "고위공무원들은 재산 상황 등 검증을 주기적으로 받는다. 실국장들도 전부 그렇다"며 "저는 그런 차원에서 공직 검증을 새로 받아본다는 차원에서 (사표를) 제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무원들은 공직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비리라든가 그런 일을 벌일 수 있지 않겠나. 그런 사람들에 대해 징계조치가 이뤄지는 것"이라며 "거기에다가 정치 성향 같은 걸 집어넣어서 '디스'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본부장은 임기가 1년 연장(기존 2018년 6월까지)되면서 현재도 본부장직을 수행 중이다. 이와 관련해 그는 "후임자도 마땅치 않고, 진행 중이던 사업도 있어서 연장됐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통화에서 이진화 전 상임감사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이 전 상임감사는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5월께 박천규 환경부 차관(당시 환경부 자연보전국 국장)이 조계종 총무원 고위 관계자에게 찾아가 자신이 사퇴하도록 압력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진화) 감사 같은 경우 폭행으로 그 전 정부에서 벌금까지 받은 전적이 있다. 그런 사람들은 걸러지는 것"이라며 "그 양반도 사퇴 압박을 안 받았고, 임기를 넘어서 근무를 했는데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감사는 2016년 9~10월 감사를 하던 공단 직원에게 강제 음주를 권하고 다른 직원들에겐 폭행·폭언 등을 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전력이 있다.

이에 대해 이 전 상임감사는 "음주 강요는 무혐의가 나왔고, 폭행 등은 (벌금을 받은 게 아니고) 현재 법적다툼이 진행 중이다. 그런 일 때문이었으면 내가 임기를 채웠겠는가. 1월25일에 그만두려는 심정이었고 후임이 오기 전까지 관두면 안 된다고 해서 일했을 뿐"이라며 "세월이 지나면 진실은 다 가려지게 돼 있다"고 반박했다.

이 전 상임감사는 임기보다 약 6개월을 더 한 지난해 7월23일에 퇴사했다. 그는 "나를 이상한 사람으로 만들지 말라"면서 "7월23일에 출근했더니 새 사람이 온다고 해서 바로 퇴근해서 왔다"고 말했다.

박응렬 한국환경공단 자원순환본부장과 김용진 전 환경산업기술원 사업본부장도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사퇴 압박은 없었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동향 문건의 '현재 상황'에 '사표 제출', 김용진 전 본부장은 '후임 임명시까지만 근무'로 돼 있다.

박 본부장은 "사퇴 압박을 받은 적이 없다"면서 "2017년 5월에 퇴임이 예정됐으나 정권이 바뀌면서 인사 이동이 전면 중단됐고, 그대로 일했다"고 설명했다.

김용진 전 본부장 역시 "압박으로 느낄 만한 요소가 없었다. 난 임기를 다 채우고 나왔다"며 "'2+1'로 계약했는데, 2년 일하고 나서 후임자가 늦게 와서 계약대로 1년 더 채웠다. 임기 채우고 나왔는데 블랙리스트라고 할 만한 게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건에 '사표 제출'로 돼 있는 권영석 전 한국환경공단 환경시설본부장은 "임기를 다 마치고 후임이 선임되기까지 기다렸다. 사퇴 압박을 받은 적은 없다"며 "김현민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의 경우 임기를 마치기 전에 나오게 돼서 사퇴 압박을 받았다고 느낄 수도 있었을 것이다. 김 감사는 9월에 사표를 낼 것이라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권 전 본부장은 임기를 모두 채우고도 8개월 더 자리를 유지한 후 지난해 2월에 퇴임했다.

김 전 감사는 통화에서 "(블랙리스트에 관해서는) 더 말하기 싫다"고만 말했다.

권경업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은 "사퇴 압박은 아예 없었다"며 "나는 임명된 지 1년쯤 지난 사람이기 때문에 있으려야 있을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권 이사장은 동향 문건에 '現(현) 정부 임명'으로 돼 있다. 그는 임기가 2020년 11월까지이다.

자유한국당은 환경부가 '문재인 캠프' 낙하산 인사를 위해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박천규 차관 등 관계자 5명을 지난달 27일 고발했다.

김정주 전 본부장과 이 전 상임감사는 자신들이 각각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의 비례대표, 부대변인 출신이라는 이유로 불이익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정주 전 본부장은 지난 4일 서울동부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후 취재진에게 "내가 문재인정부 환경부 블랙리스트의 처절한 피해자"라고 말했다.

그는 "본부장 임기를 다 채우고 나오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정권이 바뀌면서 함께 일했던 직원들 보직까지 해임시켰다. 사업본부도 있는데 기술본부만 업무추진비 등으로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김정주 전 본부장은 2014년 8월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본부장을 시작해 문재인정부 출범 3개월 후인 2017년 8월까지 3년의 임기를 마쳤다.

jb@newsis.com
wrcmania@newsis.com
whynot82@newsis.com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