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전두환, 강제구인해야…한국당도 정신차리길”

전두환 전 대통령.[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연합뉴스]

 
정의당이 재판 출석에 불응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강제 구인을 촉구했다. 고(故) 조비오 신부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 전 대통령 측은 ‘독감에 걸렸다’며 7일 열리는 재판에 불출석할 뜻을 밝힌 바 있다.
 
7일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 전 대통령이) 갖은 꼼수를 부려가며 형사 재판에 잇따라 불참하는 것은 강제구인의 확실한 사유가 된다”며 “다음 기일에 법정에 설 수 있도록 강제 구인장을 발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알츠하이머에 이어 이번에는 독감까지 (전 전 대통령이) 재판에 출석하지 않으며 꼼수를 부리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어떤 핑계도 꼼수도 부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5‧18 진상조사위원회’ 위원 명단 제출을 미루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분골쇄신해 상식적이고 혁신하는 보수정당이 되고자 한다면 군사독재정권이 자행한 학살과 만행의 진상규명을 통해 한국당의 과거사를 청산하는 게 필수”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이 전두환 군사정권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과거사”라며 “심지어 전 씨를 (부인 이순자 여사가) 민주주의 아버지라 하는데 공식 논평조차 없이 침묵으로 일관했다”고 꼬집었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은) 폐기처분 된 군사독재정권 시절 망령에 아직 사로잡혀 있다면 정신 차리길 바란다”며 “5‧18 진상규명 방해를 당장 멈추고 한국당 몫의 위원 추천을 반납하라”고 덧붙였다.
 
전 전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 광주항쟁 당시 군의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를 ‘가면을 쓴 사탄’,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하지만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등 건강 문제로 법원의 출석 요구를 재차 거부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