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익위, 식약처 등에 식품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 강화 권고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식품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대한 표시와 안내 등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식품 알레르기 발생과 소아청소년들에게서 빈번하게 나타나는 알레르기 쇼크 사례를 막기 위한 자구책이 마련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는 식품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대한 표시를 강화하고, 이를 안내·홍보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각각 권고 했다고 7일 밝혔다.



식품 알레르기란 특정 식재료를 섭취했을 경우 면역계에서 과잉반응을 일으켜 여러 증상들로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두드러기·설사·구토 등의 증세로 발현된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복숭아·땅콩' 알레르기가 있다.



특히 면역 기능이 약한 소아청소년 층에서는 급성 '알레르기 쇼크'로 이어지기도 한다. 전신 중증알레르기 반응이 여러 장기에 다발적으로 나타나 적절한 치료가 이어지지 않을 경우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경기도 교육청에서 조사한 초·중·고 학생 식품 알레르기 증가 현황에 따르면 알레르기 증상을 보인 학생 수는 2015년 전체 학생의 3%(4만8339명)에서 2016년 3.38%(5만1660명), 2017년 3.7%(5만7300명), 2018년 4.2%(6만3442명) 등 꾸준한 증가 추세에 있다.



정부는 가공식품 등에 우유·땅콩·새우 등 22개의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표시토록 하고 있지만 알레르기 유발 가능성이 높은 번데기·메뚜기 등 식용곤충식품(7종)은 의무 표시 대상에 빠져 있다.



일반음식점에는 자율적으로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표시하도록 권장하고 있지만, 지켜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또 유치원은 '학교 급식관리 지침'에 따라 식품 알레르기가 관리되고 있지만, 식품 알레르기에 취약한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어린이집에는 해당 지침이 없어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권익위는 일반음식점의 메뉴판 등에 식품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대한 표시 내용을 구체적으로 명시하도록 하고, 각 지방자치단체는 이에 대한 준수 여부 지도와 함께 안내·홍보 방안을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또 식용곤충을 식품 가공 원료로 사용했을 경우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 대상에 포함하도록 했다. 어린이집의 알레르기 유발식품 관련 정보안내, 알레르기 쇼크 시 응급 대처 등 구체적인 관리 방안도 마련하도록 했다.



안준호 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대한 표시가 강화돼 국민이 식품을 섭취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알레르기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