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北과 좋은 대화···2차 정상회담 장소 협의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확인했다.
 

백악관 기자들에 확인… "대북 제재는 유지"

 AFP통신 등 외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캠프 데이비드로 출발하기 직전에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 북한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공개하면서 “그리 머지않은 미래에 회담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한 데서 한걸음 나아간 발언이다. 
 
그는 또 "북한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며 "내가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더라면 지금 아시아에서 북한과 큰 전쟁을 치르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에 대한 제재는 유지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덧붙였다.
지난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나는 방금 김정은으로부터 훌륭한 편지(great letter)를 받았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 앞 테이블에 김 위원장의 친서와 이란 제재 복원을 예고하는 포스터가 함께 놓여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나는 방금 김정은으로부터 훌륭한 편지(great letter)를 받았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 앞 테이블에 김 위원장의 친서와 이란 제재 복원을 예고하는 포스터가 함께 놓여 있다. [EPA=연합뉴스]

 
앞서 CNN은 지난 3일 트럼프 행정부가 2차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들을 사전답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말 몇 주 동안 아시아를 포함한 여러 지역에 걸친 복수의 장소에 사전답사 팀을 파견했다. 특히 외교관들과 북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잠재적 후보군으로 베트남, 인도네시아, 몽골, 미국 하와이, 남북한 사이의 비무장지대 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지난 3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조만간 진행될 거라고 확인해 준 바 있다. 그는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아직 끝내야 할 많은 일이 남아있지만, 나는 짧은 기간(in the next short period of time) 안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다시 만나는 기회를 가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