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시민 ‘알릴레오’ 160만 조회…유튜브 좌우전쟁 시작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시장에서 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첫 회엔 문정인 초청 비핵화 토론
구독자 43만 … 홍준표 채널의 2배

유 이사장이 진행하는 인터넷 방송 ‘알릴레오’는 지난 5일 0시 첫 방송이 공개된 이후 하루 반 만인 6일 오후 3시 현재 유튜브 조회 수 159만회를 돌파했다. 유튜브 인기 동영상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팟캐스트로도 공개된 ‘알릴레오’는 플랫폼 사이트 ‘팟빵’에서 조회 수 등을 종합한 순위 1위에도 올랐다.
 
‘알릴레오’ 첫 방송에는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출연해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등을 설명했다. 문 특보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인 것과 관련 “북한이 과감한 행동을 보이는 동시에 미국도 (대북 제재를) 부분적으로 해제해주면 돌파구가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말 대 말’ 협상 양상이지만 ‘행동 대 행동’으로 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방송 내용은 다소 딱딱했지만 ‘유시민’이라는 개인 브랜드가 시청자를 끌어들였다는 평가가 나왔다. 정치평론가인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알릴레오’의 인기에 대해 “우선 유 이사장의 대중 인기가 높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유시민은 무슨 얘기를 하나’라고 관심을 보여 조회 수가 높아졌을 것이다. 그리고 보수세가 강한 유튜브에서 진보 목소리에 갈증을 느낀 친여 성향의 시청자들이 집결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알릴레오’ 첫 방송 이후 유튜브 구독자 수도 급상승했다.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구독자 수는 ‘알릴레오’ 첫 방송 전까지만 해도 10만 명이 채 안 됐지만, 첫 방송이 나가자 43만 명 수준까지 늘어났다.  
 
‘알릴레오’는 따로 유튜브 채널을 만들지 않고 기존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채널을 통해 방송을 내보낸다.
 
그간 유튜브 정치 시장은 보수진영의 독주 체제였다. 10만 명이 넘는 구독자 수만 봐도 펜앤드마이크 정규제TV 34만 명, 황장수의 뉴스브리핑 31만 명, TV홍카콜라 21만 명, 고성국 TV 19만 명, 조갑제 TV 18만 명, 김문수 TV 15만 명 등이었다.
 
이에 따라 단숨에 43만 명의 구독자 수를 기록한 ‘알릴레오’가 유튜브 전쟁에서 진보의 교두보가 될 전망이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