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행정관 '軍 인사자료' 분실 당일 참모총장 만났다

6일 청와대가 지난 2017년 9월 인사수석실 정 모 전 행정관이 군 인사 자료를 분실한 당일 외부에서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만났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도 업무 차원의 만남이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6일 청와대가 지난 2017년 9월 인사수석실 정 모 전 행정관이 군 인사 자료를 분실한 당일 외부에서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만났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도 업무 차원의 만남이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지난 2017년 9월 군 인사 관련 자료를 분실한 청와대 인사수석실 정 모 전(前) 행정관이 사고 당일 당일 외부에서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만난 것으로 드러났다. 군 인사 추천권을 가진 참모총장이 군 인사 전에 청와대 행정관과 비공식 회의를 가진 데 대한 적절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靑대변인 "업무 차원" 해명

 
6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취재진에 보낸 메시지를 통해 정 전 행정관이 군 인사 자료를 분실했을 당시 김 총장을 만났다는 내용의 KBS 보도는 사실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정 전 행정관은 국방부 인근 카페에서 김 총장을 만났고, 이 자리에는 청와대에 파견된 심 모 행정관(대령)도 동석했다. 심 행정관은 그해 12월 진급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군 인사를 앞두고 인사 담당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에게 군 인사의 시스템과 절차에 대해 조언을 들으려고 요청해 이뤄진 것”이라며 업무의 연장선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담당 행정관이 군 인사 업무를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군 사정에 밝지 않았다”며 “만남도 카페에서 20분가량 짧게 이뤄졌다. (분실한) 개별 인사자료에 대해서는 본 적도, 논의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심 행정관 역시 정규 진급이 아닌 2년 임기제 진급을 한 것으로 이 경우 2년 보직 후 퇴역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부연했다.
 
육군 측도 청와대 설명에 힘을 보탰다.
 
육군 관계자는 “김 총장이 당시 서울에 일정이 있어 갔다가 잠깐 국방부 인근 카페에서 만났다”며 “인사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설명하며 차 한잔 마신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당시는 김 총장이 취임하고 한 달도 되지 않은 때”라며 “어떻게 인사 관련 상의를 할 수 있었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인사수석실 정 전 행정관은 2017년 9월 군 장성들의 인적사항과 평가 등이 담긴 자료를 청와대 밖으로 가지고 나갔다가 해당 자료를 분실해 의원면직 처리됐다.  
 
당시 그는 “청와대 안보실 및 군 관계자와의 외부 회의를 위해 나간 것”이라고 경위를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