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숨 끊은 40대 국정원 직원…경찰 "업무 관련성 파악 안돼"

현직 국가정보원 직원이 6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25분쯤 용인시 수정구의 한 공터에서 국정원 직원 A씨(43)가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6일 용인 한 공터서 숨진 채 발견
경찰 "유서 내용은 비공개"

경기도 용인시 한 공터에서 국가정보원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경기도 용인시 한 공터에서 국가정보원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집을 나선 뒤 귀가하지 않았다고 한다.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가족들이 이날 오전 4시38분쯤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주변을 수색하던 경찰은 A씨의 집 근처에 있는 공터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A씨의 집에선 그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의 사망 전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국정원 소속 직원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면서도 "하지만 어느 부서에 근무했는지는 국정원에서도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이 발견한 유서는 A4용지 3장 분량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유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며 "자신의 업무와 관련해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마크

경찰마크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용인=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