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탈리아로? 미국으로?…북 대사대리 행방 '추측 무성'

[앵커]



잠적한 조성길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가 미국으로 갈 것이라는 현지 언론보도 소식, 어제(5일) 전해드렸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조 대사대리는 어디에 있는지, 또 안전하게 있는지에 대해서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는데요. 아무래도 이탈리아 현지에서 가장 근접한 여러 정보들이 지금 나오고 있습니다.



로마 현지에 나가 있는 김성탁 특파원을 전화로 연결해보겠습니다. 김 특파원, 일단 조 대사대리의 행방에 대해서 새로 파악된 내용들을 전해주시죠.


[기자]



이탈리아 정부의 공식 발표는 없습니다.



이탈리아 최대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라는 관련 정보를 종합해 조 대사대리가 제3국으로 도피했다가 다시 이탈리아로 돌아와 정보당국의 보호를 받고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탈리아의 외교부가 지난해 9월 귀인 통보를 받은 조 대사대리에게 2달 뒤인 11월에 연락을 했을 때에 이미 사라진 상태였다는 것입니다.



이후 이탈리아와 미국 정보당국이 공조에 나서 조 대사대리를 안전한 장소에서 보호하면서 망명 절차를 밟고 있다는 추측입니다.



[앵커]



일부 보도에서는 미국이나 영국으로 이미 움직였다, 이런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노무현 정부 때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라종일 가천대 석좌교수를 인용해 미국이 이탈리아 정보기관의 협조를 얻어 미국으로 데려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로마의 다른 신문은 영국에 이미 망명했을 가능성도 설득력이 있다고 했습니다.



안토니오 라치 전 이탈리아 상원의원은 며칠 전 북한 대사관에 전화했는데 조 대사대리가 평양에 귀국했다고 말하더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지금 조 대사대리의 망명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런 우려가 나오고 있다는 소식을 어제 전해 드렸었는데요. 오늘 보니까 또 현지 외교 소식통은 오히려 악재를 던 측면이 있다 이렇게 밝히기도 한 것 같습니다. 어떤 의미로 볼 수 있을까요.



[기자]



이탈리아 현지 외교 소식통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임박해 조 대사대리의 잠적 문제가 불거지면 더 큰 논란이 일 수 있다면서 사전에 공개돼 북·미 정상회담의 악재가 감소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앙일보의 첫 보도 이후 국정원이 다음 날 국회를 통해 사실을 확인해 준 것은 한·미 당국이 이미 협의를 거쳤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북·미 정상이 새해 들어 대화 의지를 분명히 한 상황이어서 한·미 당국이 조 대사대리 문제에 대한 사전 정지작업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조성길 잠적, 입 다문 북한…로마 현지 분위기는? "조성길 북 대사대리, 미국 망명 의사"…북·미 회담 돌발변수 이탈리아 정부 "작년 11월20일 북 대사대리 조성길→김천 교체" 주 이탈리아 북 대사대리 잠적…"제3국 망명 타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