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원시민 30%, '자녀 양육비'·'일과 가족 양립' 부담

수원시민들은 2명 이상의 자녀를 낳고 싶어하면서도 ‘자녀 양육비’,‘일·가족 양립’에 대해 큰 부담을 갖는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8~9월 지역 내 1천590가구를 대상으로 ‘2018 수원시 사회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73.1%가 이상적인 자녀 수로 ‘2명 이상’을 선택했다.

또 2명이 58.3%, 1명 23.4%, 3명 11.6%, 4명 2.2%, 5명 이상 1.0%이 뒤를 이었다.

그러면서도 응답자들은 저출산의 가장 큰 이유로 ‘자녀 양육 부담’(30.7%)을 꼽았다.

‘일·가족 양립 여건과 환경 미흡’(24.4%), ‘직장 불안정·일자리 부족’(17.4%), ‘결혼·가족에 대한 가치관 변화’(12.7%), ‘주거비 부담’(11.5%) 등이었다.

2017년 우리나라 합계 출산율이 1.05로 세계 최저 수준인 것과 관련, 수원시민들이 자녀를 낳고 싶은 마음은 갖고 있으면서도 양육비·교육비 등 부담에 출산을 포기하는 것으로 분석되는 대목이다.

원하는 출산 지원 정책으로는 ‘보육·교육비 지원’(31.9%), ‘출산장려금 지원’(20.2%), ‘육아 휴직제 확대 등 제도 개선’(19.2%), ‘보육시설 확충·환경 개선’(12.7%) 등을 선택했다.

김준석기자/joon@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