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기지역 미세먼지 연평균 농도 13.7% ↓


【수원=뉴시스】 이승호 기자 = 경기도는 경기지역 PM10(미세먼지) 연평균 농도가 2017년 51㎍/㎥에서 지난해 44㎍/㎥(잠정)로 13.7% 낮아졌다고 6일 밝혔다.

PM2.5(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도 같은 기간 27㎍/㎥에서 25㎍/㎥(잠정)로 7.4% 줄었다.

도에 따르면 초미세먼지 ‘좋음’ 일수는 2017년 87일에서 지난해 126일로 늘었고, ‘나쁨(일평균 미세먼지농도 35㎍/㎥ 초과)’일수는 2017년 88일에서 지난해 74일로 감소했다.

도는 이런 결과는 2017년부터 추진하는 ‘미세먼지 저감종합대책’이 실효를 거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도는 지난해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5594곳을 점검해 549곳을 적발, 행정 조치했다. 2017년에도 4281곳을 점검해 337곳을 적발했다.

이와 함께 ‘친환경 차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난해 전기차 3200여 대, 전기차충전기 5700여 기를 보급했다.

도내에는 2017년보다 30% 늘어난 5700여 대의 전기차가 달리고 있고, 전기차충전기도 8300여 기가 설치됐다.

노후경유차 4만7000여 대와 일반경유차의 9.5배의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진 노후건설기계 726대의 저공해화 사업을 추진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전국 최초의 미세먼지 전담조직인 ‘미세먼지대책과’를 신설했으며, 5팀·30명 규모였던 ‘공단환경관리사업소’를 9팀·50명 규모의 ‘광역환경관리사업소’로 확대 개편했다.

도는 올해 전기차 4200여 대, 전기차충전기 2000여 기, 수소차 200대, 수소충전소 3곳 등을 추가로 보급해 ‘친환경 자동차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취약계층 이용시설 9000곳 실내공기 질 무료 측정 컨설팅, 어린이집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 2만1000여 곳 공기청정기 지원, lot 기반의 실내공기 질 상시측정 시범사업 등을 한다.

도 관계자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되는 추세를 보면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 중인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의 성과인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수립한 제2차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종합대책의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a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