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유시민 경제인식, 文대통령보다 중증…이 정도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실제로는 사회주의 좌파정책을 옹호하면서 그게 좌파가 아니라고 강변하는 걸 보면 문재인 대통령보다 더 중증인 듯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리면서 “좌파여권의 유력한 대권주자란 분의 경제인식이 이 정도였단 말입니까”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를 잘 몰라서 그렇다 치고 이분은 마치 자신이 굉장한 경제전문가인 양하시더니 어이가 없다”고 비난했다.  
 
이 이원은 “경제에 대한 시각도 참 시대의 변화를 읽지 못하는 ‘노회한 꼰대’이자 ‘한물간 사회주의자’로 보인다”면서 “가장 큰 기득권세력은 권력과 결탁해 국민혈세를 낭비하거나 담합이익을 추구하는 비대한 공공부문, 민노총 같은 집단 아니냐”고 되물었다. 이어 “오히려 ‘문재인의 소득주도성장론, 좌파기득권 이념동맹의 나라경제망치기’라고 인식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자영업자나 중소기업 전부 문 닫는다고 아우성”이라며 “지방산단 공장가동률은 60~70% 겨우 되는 수준에 요즘에는 대기업마저 조선, 자동차, 철강 등 주력산업이 중국 등의 추격과 산업전환의 실패 등 역대 최고의 위기를 맞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경제는 현실이다. 길거리 식당, 술집 등을 나가보라”며 “갈수록 손님 없어 휑한 식당을 지키고 있는 사장님, 종업원 없이 혼자서 혹은 가족끼리 빠듯하게 일하는 가게를 보면서도 과연 그런 말이 나오느냐. 실물경제상황과 객관적 지표 자체가 나쁜데도 경제위기론이 과장됐다고 말하느냐”고 물었다. 이어 “경제는 좋은 의도보다 좋은 결과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또 “현재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론 같은 경제정책이 저소득층의 삶을 개선하는 게 아니라 되려 더 어렵게 만든다는 걸 정말 모르고 있느냐”며 “노동시장의 가격인 임금을 억지로 급진적으로 올리면 노동의 수요가 줄어 일자리가 준다는 것은 경제원론의 수요공급원리만 잘 이해해도 알 수 있는 얘기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는 “유 이사장이 ‘(보수언론 등은) 시장소득의 불균형을 바로 잡아 국민 경제의 건강성을 회복하려는 정책을 좌파 정책으로 몰고 있다’고 말했다”며 “시장소득이야말로 시장의 자원배분 결과인데 어떻게 정부가 바로잡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이거야말로 사회주의 통제경제이고 좌파정책이 맞지 않느냐”고 따졌다.
 
이 의원은 “더이상 우리 아이들에게 남미사회주의국가들 같은 비참한 경제상황을 물려줘서는 안 된다”며 “그래서 우리는 한물간 좌파꼰대들과 싸워야 한다. 항상 부모님세대보다 더 잘 사는 혜택을 받은 우리가, 우리보다 더 못사는 나라에서 우리 아이들이 살게 해서는 안 되지 않겠느냐”고 거듭 지적했다.  
 
이 의원은 “유 이사장 스스로 ‘만성적인 불황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내수 부진이고, 중산층이 빈약하기 때문’이라고 했는데,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론이야말로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인 등 중산층 몰락을 가속화시키고 저임금근로자 일자리 감소와 물가상승으로 내수를 오히려 더 부진하게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했다. [사진 이 의원 페이스북]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했다. [사진 이 의원 페이스북]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