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부터 월 소득 512만원 이하 부부도 난임시술비 지원 받는다

체외수정 시술 이미지 [중앙포토]

체외수정 시술 이미지 [중앙포토]

월 소득 512만원 이하인 부부도 난임시술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신선배아(얼리지 않은 자연 상태의 배아)를 이용한 시험관아기(체외수정)시술을 할 때만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냉동 배아 시술도 지원받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올해부터 달라지는 난임시술 정부지원사업 내용을 6일 공개했다. 먼저 지원 대상이 대폭 확대된다. 지난해까지는 기준 중위소득 130% 이하(2인 가구 370만원)인 난임 부부만 지원했지만, 올해는 중위소득 180%(2인 가구 512만원)이하 가정까지 대상이 늘어났다. 또 기존에는 체외수정 시술비 중 비급여와 전액본인부담금만 지원받을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비급여, 전액본인부담금 뿐 아니라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진료비의 일부본인부담금도 지원한다. 
 
지금까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던 유산방지제, 착상유도제, 배아 동결ㆍ보관 비용도 지원키로 했다. 착상유도제는 시술당 최대 20만원, 배아 동결ㆍ보관 비용은 시술당 1년 기준 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한다. 기존에는 체외수정에 한해 4회까지, 신선배아 이식일 때만 지원했지만 올해부터는 동결배아를 포함한 체외 수정(신선배아, 동결배아 3회)과 인공수정 3회도 추가 지원한다. 복지부는 “난임시술 정부지원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해(47억원)보다 137억원 늘어난 184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부터 난임시술 의료기관을 정기적으로 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해 난임부부의 의료기관 선택을 위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 지난해 설치된 난임ㆍ우울증상담센터 4개소(중앙 1, 권역 3)를 중심으로 난임 및 산전ㆍ후 우울증을 겪고 있는 난임부부와 산모의 정신건강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정신건강에 대한 정보제공 등 정서적ㆍ심리적 건강 증진을 위한 사업을 내실화할 계획이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