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세대 총여학생회도 폐지…'총여' 서울 시내 대학서 '전멸'

일부 대학 총여학생회, 마로니에공원서 '백래시'(페미니즘 등 사회정치적 변화에 대한 반발 심리) 규탄 집회 [연합뉴스]

일부 대학 총여학생회, 마로니에공원서 '백래시'(페미니즘 등 사회정치적 변화에 대한 반발 심리) 규탄 집회 [연합뉴스]

서울 시내 대학 중 사실상 유일하게 남아있던 연세대 총여학생회(총여)가 31년 만에 폐지된다. 이로써 서울 시내 대학 중 총여가 남아있는 대학은 사실상 '0'곳이 됐다.  
 
4일 연세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2~4일 학생 총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 78.92%로 총여 폐지 안건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재적생 2만4849명 중 1만3637명이 투표해 54.88%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1만763명(78.92%)이 찬성, 2천488명(18.24%)이 반대, 386명이 기권했다.
 
이번 투표 안건은 총학 회칙에서 '총여학생회장'에 관한 내용을 삭제하고, 총학 산하단체인 '성폭력담당위원회'를 신설해 학생들에게 일어나는 성폭력 사건을 다루는 방안을 담았다. 연세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24시간 동안 이의제기를 받은 뒤 이의 제기가 없는 경우 다음날 총학 회칙 개정안을 공포할 예정이다.  
 
[연세대총투표 관리위원회]

[연세대총투표 관리위원회]

한편 총여는 1980년대 중반부터 여학생들의 인권 증진을 위해 각 대학에서 출범했다. 1984년 서울대와 고려대에서 국내 대학 중 최초로 총여가 만들어졌고, 연세대총여는 총학생회 산하에 있던 여학생부가 독립해 1988년 출범했다.  
 
그러나 서울대는 1993년 총여 회장에 출마하는 후보가 없었던 탓에 폐지됐고, 고려대는 총학 산하에 여성위원회를 만들면서 자연스럽게 총여를 폐지했다. 이후 2013~2014년 건국대, 중앙대, 홍익대가 잇달아 총여를 폐지했다. 중앙대 서울캠퍼스의 경우 2014년 독립 기구였던 총여를 총학생회 산하 기구로 편입했다. 이 밖에도 2016년 숭실대를 비롯해 성균관대, 동국대, 광운대 등 각 학교가 지난해 학생 총투표를 진행해 총여 폐지가 결정됐다.  
 
총여 폐지에 대한 학생들의 요구가 거세진 것은 대학 내 성차별이 과거보다 개선됐다는 인식이 확산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총여학생회가 이제 역사적 사명을 다 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과거 학내 남녀 차별이 명시적으로 존재했지만, 이제는 분명한 차별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총여 필요성에 대한 의구심이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학 내 여성 차별이 여전히 남아있고, 총여 폐지는 페미니즘에 대한 '백래시'(backlash·반발)라는 의견도 있다. 윤김지영 건국대 몸문화연구소 교수는 "2015년 이후 페미니즘이 대중화됐지만, 이에 대한 백래시로 총여 폐지 움직임이 강해졌다"며 "여성들의 총여를 중심으로 목소리를 내는 것에 남학생들이 위협을 느껴서 총여를 폐지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