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탈리아 일간 “조성길, 美망명 원해…伊정보기관이 보호 중”

지난해 11월 초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잠적한 조성길 대사 대리. [AP=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초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잠적한 조성길 대사 대리. [AP=연합뉴스]

잠적한 조성길 북한 주이탈리아 대사 대리가 미국 망명을 원하고 있고, 현재 이탈리아 정보당국의 보호를 받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라카는 4일(현지시간) 1~3면에 걸쳐 조성길 대사 대리의 잠적과 관련 내용을 전하면서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탈리아 외교부는 조성길 대사 대리로부터 망명 요청을 받은 적이 없고, 그를 보호하고 있지도 않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신문은 이탈리아의 한 외교 소식통이 "조성길 대사 대리가 미국으로의 망명을 기다리는 동안 우리 정보기관들에 도움과 보호를 요청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북한 대사관을 이탈한 조 대사 대리가 11월 중순 이탈리아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고, 이후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정보당국의 수장들이 미국과 연락을 주고받으며 조 대사 대리의 신병과 관련해 은밀하게 협의를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신문에 따르면 미국 측도 조 대사 대리의 망명 요청을 함께 논의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탈리아 정보당국은 조 대사 대리로부터 도움 요청을 받자마자 이를 미국에 알렸고, 미국은 조 대사 대리의 이탈과 잠적 사실이 외부로 새어나가지 않게 해달라고 이탈리아 측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는 조 대사 대리의 망명 요청 건을 비밀리에 관리해 왔지만, 한국에서 먼저 조 대사 대리의 잠적 소식이 전해지면서 관련 내용이 알려지게 됐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신문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놓고 미국과 북한의 조율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 사건이 떠올랐다는 점에 주목했다. 만약 조 대사 대리가 미국과 망명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되고 그 사실을 북한이 알게 되면, 북미 협상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신문은 내다봤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