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서 ‘전문의 자격시험’ 1차 필기 실시

삼육대(총장 김성익)에서 제62차 전문의자격시험 1차시험(필기)이 오는 7일과 11일 두 그룹으로 나뉘어 실시된다.
 
시험 주관기관인 대한의학회에 따르면 7일 오전 9시부터 1그룹 △내과 △외과 △산부인과 △정신건강의학과 △성형외과 △안과 △피부과 △비뇨의학과 △진단검사의학과 △병리과 △예방의학과 △가정의학과 △결핵과 시험이 치러진다.
 
11일에는 2그룹 △소아청소년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흉부외과 △이비인후과 △영상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직업환경의학과 △핵의학과 △응급의학과 시험이 실시된다.
 
2차 시험(실기 및 구술)은 61차, 62차 전문의자격시험 1차 시험에 합격해야 응시할 수 있으며, 1월 16일부터 25일까지 학회별로 진행한다. 정확한 시험 일시와 장소는 별도공지 된다.
 
1차 시험 합격자 발표는 15일 오후 2시, 2차 시험은 내달 1일 오후 2시 대한의학회와 전문의자격시험 홈페이지에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삼육대는 수험자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시험 당일 지하철 6호선 화랑대역과 삼육대간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화랑대역~삼육대 구간은 오전 7시부터 8시 10분까지 9대를 수시로 운행하고, 삼육대~화랑대역은 오전 11시 10분부터 오후 5시 10분까지 1시간 간격으로 매시 10분에 출발한다. 탑승 장소는 각각 화랑대역 5번 출구 앞과 삼육대 대강당 앞 스쿨버스 정류장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