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산 인공지능으로 폐암 찾는다…"진단 정확도 높아질 것"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인공지능(AI) '루닛 인사이트'가 폐암 환자 영상을 판독한 걸 보고 있다. [사진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인공지능(AI) '루닛 인사이트'가 폐암 환자 영상을 판독한 걸 보고 있다. [사진 서울대병원]

국내 대학병원이 국산 인공지능(AI) 기술로 폐암 진단에 나선다. 서울대병원은 국내에서 개발한 AI 기술인 ‘루닛 인사이트’를 폐암 환자 영상 판독에 활용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대병원 보조판독 첫 시도
AI가 영상 보며 조기진단 도와
의료학술지에 관련 논문 게재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루닛 인사이트가 흉부엑스선 검사 영상을 보고 폐암 혹은 폐 전이암으로 의심되는 점을 의사에게 알려주면 의사는 이를 참고해 자칫 놓칠 수 있는 폐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게 된다. 또 양질의 영상 데이터와 독자적인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크기가 작거나 갈비뼈와 심장 같은 다른 장기에 가려져 자칫 놓치기 쉬운 폐암 결절도 정확하게 찾아내는 역할도 한다.
 
루닛 인사이트는 소프트웨어 개발회사 루닛과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박창민 교수팀이 공동으로 개발했다. 이 AI는 지난해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공지능 기반 영상분석 의료기기로 승인받았다. 인피니트헬스케어의 의료영상정보시스템(PACS)에 탑재해 실제로 영상판독에 활용할 계획이다.
 
최근 의료영상분야 학술지인 ‘방사선학(Radiology)’에 게재된 서울대병원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이번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활용 시 흉부 엑스선 폐암 결절 판독 정확도가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포함된 연구 대상자 18명의 의사 모두에게서 향상됐다. 폐 결절은 폐 안에 있는 3㎝ 미만의 종양으로 악성인 경우 대부분 폐암으로 진단된다.
 
악성 폐 결절 분류의 경우 인공지능 91%, 의사 77~94%로 나타났다. 일반 폐 결절 유무의 경우는 인공지능 89%, 의사 66~86%의 정확도를 보였다. 또 의사가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아 판독할 경우 악성 폐결절은 최대 14%, 일반 폐 결절의 경우 19%의 판독능력 향상이 확인됐다.
 
구진모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인공지능이 흉부 영상판독 보조 기능으로 환자 진료에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첫 번째 사례”라며 “의료 혁신의 신호탄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박창민 교수는 “흉부 엑스선 영상은 폐암을 포함한 다양한 흉부 질환의 진단과 평가에 중요한 검사지만 실제 폐암 같은 중요 질환에 대한 판독 정확도는 높지 않은 단점이 있었다”며 “이번 인공지능 기술을 사용하게 되면 폐암 진단 정확도를 높여 진료의 질과 효율성 모두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