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 외교장관 통화…"협의 통해 '레이더 이견' 해소해야"

한일 외교장관. [연합뉴스]

한일 외교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법원 판결·일본 초계기에 대한 우리 함정의 레이더 조사(照射) 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4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관련 우리 피해자 측의 강제집행 절차 신청 등 국내 상황과 우리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고노 외상은 일본 측의 입장을 설명했다. 한일 외교장관 간 통화는 지난달 12일 이후 23일만이다.
 
일본 초계기에 대한 레이더 조사 문제와 관련 두 장관은 한일 국방당국 간 협의를 통해 이견을 해소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아울러 올해도 지속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두 장관의 통화는 일본 기업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이어 일본 해상초계기에 우리 구축함이 사격통제 레이더를 비췄는지 여부를 둘러싼 논란으로 한일관계의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