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재민 폭로 정국 후끈…野 "모든 상임위 소집", 與 "정치공세 중단"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를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4일 오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신 전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나라살림 조작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의혹을 파헤치기로 했다. 또한 국회 정무위·기획재정위 뿐 아니라 관련된 모든 상임위의 소집을 추진하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출석도 요구하는 등 총공세로 나섰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총에 참석해 신재민 전 사무관의 동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총에 참석해 신재민 전 사무관의 동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정부·여당이 공익제보로 궁지에 몰리자 공익제보자에 대한 파상공세식 인격모독과 사법탄압으로 진실의 기회를 박탈하려고 한다”며 “신 전 사무관은 어제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는데, 진실을 위한 용기 있는 고백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되고 마는 대한민국의 현실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에 여당에 진상규명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할 때다. 각종 국기문란 사건의 책임자를 처벌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문 대통령이 얘기하던 공정과 정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서도 “온갖 비정상적이고 편파적인 회의 운영으로 청와대 감싸기와 김태우 범법자 만들기에 필사적이던 여당이 이제는 상임위 소집도 비협조 태도로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위에 참석해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위에 참석해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기재위 한국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전략적ㆍ정치적 관점으로 국가부채를 늘리려고 나라살림에 대한 분식을 시도했다”며 “민주당에서는 청와대가 기획재정부에 지시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데, 어떤 내용의 지시였는지가 문제다. 김 전 부총리와 차영환 전 청와대 경제비서관, 홍장표 전 경제수석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석 의원은 “전임 정부 당시 노승일ㆍ고영태의 제보는 의인이라고 찾아가서 만나던 손혜원 민주당 의원은 인권 살인 수준의 페이스북 메시지를 올렸고, 박범계ㆍ표창원 의원도 마찬가지”라고 비난했다.
  
지난달 31일 국회 운영위 회의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불러세우고도 ‘한 방’을 보이지 못해 오히려 역풍을 맞았던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신재민 폭로’건을 명예회복의 계기로 삼겠다는 자세다. 의총을 마친 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원내부대표단은 청와대를 방문해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에맞선 여권의 대응 기조는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 사건때와는 사뭇 다르다. 당시 ‘미꾸라지’ ‘사찰 DNA’ 등의 발언으로 민감하게 대응한게 오히려 사건을 키웠다는 지적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지도부는 신 전 사무관 개인에 대한 비판 발언은 가급적 자제하고 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에서 “신 전 사무관의 빠른 회복을 기원하고 앞으로 다시는 그런 극단적 선택이 없었으면 한다”며 “기재부 대부분의 정책은 종합 검토가 필요하다. 신 전 사무관의 입장에서 그 함의를 모두 이해할 수 없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연합뉴스·뉴스1]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연합뉴스·뉴스1]

 
대신 한국당을 향해선 강하게 반격하고 있다. 박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과거 집권까지 했던 정당으로 당·정·청이 긴밀하게 협의한다는 걸 충분히 알고 있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현재 상황을 과장하고 정치쟁점화하는 건 책임 있는 야당의 자세가 아니다.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요구한 기재위 등의 소집엔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유성운ㆍ김경희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