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김정은, 지난해 경제분야 공개활동 41회로 크게 증가"

신년사 발표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신년사 발표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해 공개활동 가운데 경제 분야 활동이 41.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통일부가 4일 분석했다.
 
통일부는 이날 배포한 '김정은 위원장 공개활동 통계' 자료에서 2018년 한 해 동안 김 위원장이 총 98회 공개활동을 했고 이중 경제 분야가 41회였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지난해 경제 분야 공개활동은 7월(16회)과 8월(10회)에 집중됐다.
 
2017년 김 위원장의 경제 분야 공개활동은 26회로 27.7%에 그쳤다.
 
지난해 '대외·기타' 분야 공개활동은 28회(28.5%)로 집계돼, 2017년(1회)보다 크게 늘었다.
 
김 위원장의 군 관련 활동은 2017년 42회(44.7%)에서 지난해 8회(8.2%)로 크게 감소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군사 분야 공개 활동이 2017년 42회에서 2018년 8회로 대폭 감소했고 경제 관련 활동이 2017년 26회에서 2018년 41회로 매우 증가한 것이 눈에 띄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전체 공개활동 횟수는 98회로 2017년 94회에서 소폭 증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