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 오른 손흥민, 이번엔 FA컵서 골 사냥

트랜미어와 FA컵 64강전에서 6연속 공격포인트에 도전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트랜미어와 FA컵 64강전에서 6연속 공격포인트에 도전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7ㆍ토트넘)이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에 도전한다. 이번엔 무대가 바뀌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선보인 상승세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으로 옮긴다.

5일 트랜미어와 FA컵 64강전 출격
6연속 공격포인트 달성 여부 관심
英 언론 "손흥민은 교체 카드 활용"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45분(한국시간) FA컵 3라운드(64강전)를 치른다. 상대는 잉글랜드 4부리그 클럽 트랜미어 로버스다. 한 수 아래로 여겨지는 팀인 만큼 손흥민이 공격포인트 행진을 이어갈 수 있는 매치업이다.
 
손흥민은 지난달 20일 아스널과 리그컵에서 올 시즌 6호골을 넣은 이후 매 경기 공격포인트를 기록해왔다. 나흘 뒤 에버턴과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했고 27일 본머스를 상대로 2골을 추가했다. 지난해 마지막 경기였던 울버햄턴전에서는 도움 하나를 보탰다.
 
손흥민(맨 왼쪽)이 카디프시티전에서 동료 공격수의 득점 직후 함께 축하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손흥민(맨 왼쪽)이 카디프시티전에서 동료 공격수의 득점 직후 함께 축하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새해 들어서도 지난 2일 카디프시티와 경기에서 득점 하나 도움 하나를 기록하며 완승의 선봉에 섰다. 5경기를 치르는 동안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6골과 도움 세 개를 기록했다. 올 시즌 공격포인트(11골 6도움)의 절반에 해당하는 기록을 연말연시에 작성했다.
 
손흥민이 선발로 출전할 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지난해 11월25일 첼시전부터 카디프시티전까지 39일간 12경기를 소화하며 사흘에 한 번 꼴로 그라운드에 올라 체력 소모가 컸기 때문이다. 오는 9일 첼시와 리그컵 4강전,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프리미어리그 경기 등 중요한 경기를 줄줄이 남겨두고 있는 만큼 ‘손흥민을 혹사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다.
 
팀 득점 직후 동료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팀 득점 직후 동료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몰’ 등 몇몇 영국 현지 언론은 트랜미어전에 손흥민과 해리 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페르난도 요렌테, 루카스 모우라, 조르주-케빈 은쿠두 등 그간 출장 기회가 적었던 선수들이 스타팅 멤버로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다.  
 
다만 손흥민이 맨유전을 마친 뒤 아시안컵 본선에 참가하는 만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아르헨티나) 토트넘 감독이 교체 카드로라도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 포체티노 감독은 앞서 “손흥민이 1월 중순에 아시안컵에 합류하기 전까지 최대한 활용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