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득 낮고 시골 살수록…당뇨병·고혈압·비만 발병률↑

서울의 한 약국에서 약사가 소비자에게 약을 판매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 한 약국에서 약사가 소비자에게 약을 판매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득이 낮고 시골에서 살수록 당뇨병, 고혈압, 비만 등 만성질환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율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다만 남자 비만율은 소득이 높은 쪽이 다소 높았다.  
 
4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발간한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 2018년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당뇨병 유병률(30세 이상)은 ‘소득상층’ 9.7%, ‘소득하층’ 13.7%로 경제적 수준이 낮은 계층의 유병률이 4.0%포인트나 높았다. 이런 소득별 격차는 2013년부터 증가 추세다
 
성인 여자 비만율 역시 ‘소득상층’ 20.5%, ‘소득하층’ 31.6%로 격차가 11.1%에 달했다. 여자 비만율 소득별 격차는 2011년 12.3%포인트로 올라선 뒤 거의 매년 10%포인트대를 넘고 있다. 지역별로는 ‘동지역’ 25.1%, ‘읍면지역’ 34.0%로 8.9%포인트 격차가 났다.  
 
다만 남자 비만율은 소득이 높은 쪽이 높았다. ‘소득상층’ 44.1%로 하층과는 2.1%포인트 차이였다. 지역별로는 여자와 비슷하게 ‘읍면지역’이 더 높았고, 격차는 9.4%포인트였다.  
 
고혈압 유병률도 ‘소득상층’ 28.7%, ‘소득하층’ 31.6%로 2.9%포인트 격차였다. 좋은 생활습관인 건강식생활(지방ㆍ나트륨ㆍ과일채소ㆍ영양표시 지표 중 2개 이상 만족) 실천율은 ‘소득상층’이 7.4%포인트 높았다.  
 
남자 흡연율의 소득별 격차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차이가 존재했다. 2016년 기준 ‘소득상층’ 38.5%, ‘소득하층’ 41.1%로 2.6%포인트 차이가 났다. 지역별로는 ‘읍면 지역’ 47.2%, ‘동 지역’ 39.8%로 7.4%포인트 차이였다.  
 
고위험 음주율(1회 평균 음주량이 남자 7잔, 여자 5잔 이상이고 주 2회 이상 음주)은 남녀 간 양상이 엇갈렸다. 여자는 소득이 낮을수록, 남자는 소득이 높을수록 고위험 음주가 많았다. 여자는 도시에 살 때, 남자는 시골에 살 때 고위험 음주가 많았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소득과 지역 모두에서 형평성이 악화하는 지표는 성인 여자 비만율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지역별 격차가 큰 남자 흡연율, 남녀 고위험음주율, 당뇨병, 남자 비만율에 대해서도 정책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