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진일가 닮은꼴? 시몬스도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의혹

[앵커]



지금부터는 침대회사 시몬스의 대표와 관련된 의혹들 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필리핀 여성을 가사 도우미로 불법고용했다는 의혹입니다. 이 여성을 회사 직원으로 올려놓고 집안일도 시키고 딸에게 영어도 가르치게 했다는 것인데, 대한항공 일가가 받은 혐의와 비슷합니다.



먼저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필리핀 여성 A씨가 지난 2011년에 작성한 근로 계약서입니다.



국내 2위의 시몬스 침대에서 해외 마케팅팀 직원으로 일한다고 돼있습니다.



이듬해에 작성된 출장 명령서에는 A씨가 시장 조사 등을 위해 미국 애틀랜타에 간다고 적혀 있습니다.



하지만 실상은 달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A씨가 후임 도우미를 위해 썼다는 업무 인수인계 문서에는 자신이 본사 대표인 안모 씨 집에 살면서 초등생 딸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집 청소나 빨래를 했다고 돼 있습니다.



A씨와 같이 일했다는 다른 도우미에 따르면 애틀랜타 출장도 안 씨 딸의 미국 연수를 따라간 것이라고 합니다.



[동료 가사도우미 B씨 : (A씨는 딸이 미국 가고 이러면 같이 따라가고 그렇게 하기도 했죠?) 해마다 갔지요. A씨가 주로 영어 하니깐. 딸이 영어 얼마나 잘한다고요.]



A씨는 도우미 일을 그만 둘 때까지 회삿돈으로 급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됩니다.



문서로 확인된 것만 1년간 2900여만 원입니다.



취재진은 시몬스 침대 측의 입장을 들어보려 했지만, 회사 측은 "관련 서류를 확인해보겠다"는 답변을 반복하면서 더는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JTBC 핫클릭

명품부터 제철 과일까지 밀수…'한진 3모녀' 검찰 송치 항공사를 개인 택배사처럼 이용…큰 물품은 '허위 신고' '한진 세 모녀' 세관 유착 의혹 못 밝혀…반쪽 수사 논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