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가장 엽기적인 장소에서 신년소원 비는 이곳은?

 
새해를 하루 앞둔 지난달 31일 태국 타키엔사원에서 열린 입관의식 도중 승려들이 천으로 관을 덮고 있다. 신자들은 액운을 없애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입관의식을 한다.[AP=연합뉴스]

새해를 하루 앞둔 지난달 31일 태국 타키엔사원에서 열린 입관의식 도중 승려들이 천으로 관을 덮고 있다. 신자들은 액운을 없애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입관의식을 한다.[AP=연합뉴스]

지난달 31일 태국 타키엔사원에서 열린 입관의식 도중 신자들이 기도를 하고 있다. 신자들은 나쁜 액운을 없애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입관의식을 한다.[AP=연합뉴스]

지난달 31일 태국 타키엔사원에서 열린 입관의식 도중 신자들이 기도를 하고 있다. 신자들은 나쁜 액운을 없애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입관의식을 한다.[AP=연합뉴스]

 
한해를 시작하는 정초에는 액운을 떨치고 행운을 갈망하는 바람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한결같다. 
하지만 나라마다 독특한 의식은 때론 외부인의 시선에는 기괴하게 보이기도 한다.
 
태국의 수도 방콕 교외의 타키엔사원은 매년 말부터 새해 초까지 행운을 부르기 위한 입관의식으로 분주하다.
2008년부터 이곳에서 시작된 입관의식은 나쁜 액운을 털어버리고 새롭게 출발한다는 죽음과 부활의 의미를 갖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지난달 31일 태국 타키엔사원에서 열린 입관의식에 참가한 신자들이 꽃과 향초를 들고 관속에 누워 있다.[AP=연합뉴스]

지난달 31일 태국 타키엔사원에서 열린 입관의식에 참가한 신자들이 꽃과 향초를 들고 관속에 누워 있다.[AP=연합뉴스]

액운을 떨치고 행운을 부르는 입관의식은 지난 2008년부터 이곳 사원에서 시작됐다.[AP=연합뉴스]

액운을 떨치고 행운을 부르는 입관의식은 지난 2008년부터 이곳 사원에서 시작됐다.[AP=연합뉴스]

액운을 떨치고 행운을 부르는 입관의식은 지난 2008년부터 이곳에서 시작됐다.신자들이 관속에 누우면 승려들이 분홍색 천으로 관을 덮은 후 기도를 시작한다.[AP=연합뉴스]

액운을 떨치고 행운을 부르는 입관의식은 지난 2008년부터 이곳에서 시작됐다.신자들이 관속에 누우면 승려들이 분홍색 천으로 관을 덮은 후 기도를 시작한다.[AP=연합뉴스]

 
한명 혹은 단체로 누울 수 있는 관속에 꽃과 향초를 든 신자들이 들어가면 승려들이 분홍색 천을 덮은 후 함께 기도를 시작한다.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입관의식을 마친 신자는 " 관 속에 누워있는 동안 내 몸과 마음속의 괴로움을 덜어낼 수 있어 새로운 시작을 위해 매년 사원을 찾는다"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