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사 살해’ 피의자 “얼굴 보게 TV 틀어달라” 요구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의사를 흉기로 살해한 피의자 박모씨. [연합뉴스]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의사를 흉기로 살해한 피의자 박모씨. [연합뉴스]

병원에서 진료를 받던 중 의사를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피의자 박모(30)씨가 가족들에게도 폭력성을 드러내 따로 살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피의자 母 “아들 무서워서 따로 살았다”

3일 채널A에 따르면 박씨 어머니는 지난달 31일 경찰 조사에서 “아들의 폭력성 때문에 떨어져 살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범행 후 간호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긴급체포됐다. 경찰서로 붙잡혀온 뒤 “얼굴이 보고 싶다. TV를 틀어달라”는 요구를 했다고 채널A는 전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종로경찰서는 사건이 발생한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을 3일 오전 압수수색해 박씨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진료 기록 등을 바탕으로 박씨의 구체적인 진료 시기와 치료 여부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박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44분쯤 강북삼성병원에서 진료 상담 중이던 임세원(47)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임 교수는 응급실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곧바로 수술을 받았으나 흉부를 심하게 다친 탓에 같은 날 오후 7시30분쯤 결국 숨졌다.  
 
박씨는 조울증 환자로 수년 전 임 교수에게 진료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