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재민 “죽으면 날 믿어주겠죠” 잠적했다 모텔서 발견

구급대원들이 3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서울 보라매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 한국일보]

구급대원들이 3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서울 보라매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 한국일보]

정부의 KT&G 사장 교체 압박 및 적자국채 발행 압력 의혹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3일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구조됐다.
 

대학 친구 신고로 경찰이 찾아내
목에 찰과상, 병원 옮겨 치료 중
“민변, 변호 거부” 신재민2 계정 글
민변 “전화나 e메일 일절 없었다”

신 전 사무관은 이날 오전 7시쯤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와 같은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고려대 친구 A씨에게 보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A씨가 약 한 시간 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문자메시지 발신지와 폐쇄회로(CC) TV 자료를 추적해 이날 오후 12시40분쯤 서울 봉천동의 한 모텔에서 신 전 사무관을 찾아내 서울보라매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날 오전 11시19분엔 고려대 인터넷커뮤니티 ‘고파스’에 신 전 사무관 계정으로 추정되는 ‘신재민2’라는 이름으로 ‘마지막 글입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그는 “유서에 추가로 글을 남긴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이 안 된다. 제가 지적한 행정 내부 문제에 대한 근거가 있었던 것 같은데…”라고 현재 심경을 표현했다. 또 “제가 죽어서 조금 더 좋은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내부 고발을 인정해주고 당연시 여기는 문화’와 ‘정책 결정 과정을 국민에게 최대한 공개하는 문화’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썼다. 그는 “그래도 죽으면 제가 하는 말을 믿어주겠죠”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 관계자는 “신 전 사무관의 목 부분에 약한 찰과상이 있었다”고 말했다. 응급 진료를 맡은 보라매병원 측은 신 전 사무관의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관련기사
 
그는 경찰 출동 당시 의식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그를 발견한 소방대원들이 “의식이 있냐” “괜찮냐”는 질문을 신 전 사무관에 건넸지만 전혀 대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오후 4시 40분쯤 보라매병원 관계자는 “신 전 사무관은 도착 당시 의식 있는 상태로 현재 치료 중이며 절대 안정이 필요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5시쯤엔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이 보라매병원을 찾았다. 구 차관은 응급실로 들어가며 “(신 전 사무관의) 조속한 회복을 빈다”고 말했다. 전날 기재부는 청와대의 적자국채 발행 압력 의혹을 폭로한 신 전 사무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신 전 사무관은 이날 저녁 가족의 요청에 따라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겼다. 구 차관은 신 전 사무관을 병문안하기 위해 분당서울대병원을 찾았지만 그를 만나지는 못했다. 구 차관은 이날 오후 8시10분쯤 병원을 나서며 “신 전 사무관이 안정을 취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만날 수 없었다”며 “가족들도 경황이 없는 상태라 못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만남을 거부당한 것이냐는 질문에 “그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법조계에서도 논란이 일었다. ‘신재민2’ 계정이 작성한 인터넷 게시물에 “저는 지금 박근혜 이명박 정부였다 하더라도 당연히 똑같이 행동했을 거라 생각합니다. 차라리 그때 이렇게 행동했으면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에서도 도와주시고 여론도 좋았을 텐데”라는 내용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신재민2는 “민변의 모든 변호사가 민변인 걸 공개하고는 변호를 맡지 않겠다고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새삼스럽게 실망했다”며 “담당해 주신다는 분도 민변인 것을 공개하지 않고 형사사건 한정으로만 수임해 주신다고 한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민변은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신 전 사무관이 (우리 측에) 별도로 연락을 준 적이 전혀 없다”며 “전화나 e메일도 일절 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신 전 사무관의 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이총희 회계사는 “4일 이번 일과 관련한 호소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수정 기자 lee.suje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