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담배 피우다…” 靑 행정관, 군 인사 관련 자료 외부서 분실

열리는 청와대 정문. [연합뉴스]

열리는 청와대 정문. [연합뉴스]

청와대 행정관이 군 장성 인사와 관련한 자료 등을 청와대 밖으로 반출했다가 분실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KBS에 따르면 2017년 9월 청와대 인사수석실 소속 정 모 행정관은 군 장성들의 인적사항과 평가 등이 담긴 자료를 청와대 밖으로 가지고 나갔다가 해당 자료가 담긴 가방을 분실했다.  
 
정 행정관은 이러한 사실을 신고했고, 공직기강비서관실은 조사에 착수했다.
 
정 행정관은 “해당 자료를 청와대 밖으로 반출한 것은 청와대 안보실 및 군 관계자와의 외부 회의를 위한 것이었다”며 “차를 타고 가다 담배를 피우러 잠시 주차하고 자료를 뒀다가 잃어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정 행정관을 대기발령 조치한 상태에서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조사했다”며 “청와대 출입증도 분실된 가방에 있어 이에 대한 경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정 행정관이 잃어버린 자료가 2급 군사기밀이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2급 군사기밀이 아닌 정 행정관이 개인적으로 만든 자료”라고 설명했다. 당시 잃어버린 자료는 국방부나 청와대의 공식문서가 아니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 사건이 당시 군 인사가 두 달 정도 미뤄지는 데 영향을 줬다는 해석이 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군 인사 일정에 영향이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정 행정관은 분실에 책임을 지고 사표를 냈다. 청와대는 해당 행정관을 대기발령 조치한 뒤 조사를 거쳐 의원면직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