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종진, 바른미래당 탈당…“천직 방송업무에 집중”

박종진 전 앵커

박종진 전 앵커

박종진 전 앵커가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본업인 방송계로 돌아간다.

 
박 전 앵커는 3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4일 오전 10시 당사에서 공식으로 바른미래당을 탈당한다”고 밝혔다.
 
그는 “tvn 새 시사예능프로그램 ‘상암동 타임즈’에 합류하게 됐다”며 “방송법 등에 당적보유 논란이 있고 천직인 방송업무에 좀 더 집중하고자 탈당하게 됐다”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제 마음 속 구석에 아직도 정치에 대한 아쉬움이 남아있으나 작금의 분열 시대에는 삶의 농사를 묵묵히 짓는 것이 올바른 처신이라 판단했다”며 “어느 곳에서나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거름의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박 전 앵커는 MBN 출신으로 2017년 7월 ‘우수인재 영입 1호’로 바른정당에 입당했다.
 
이후 바른미래당에 합류해 지난해 6·13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그는 당내 경선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손학규 당시 선거대책위원장이 송파을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공천 갈등을 빚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