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시안컵 가지마, 쏘니"…토트넘 팬, 이유 있는 애원

[앵커]

"가지 마라, 손흥민" 요즘, 토트넘 팬들 목소리입니다. 1달 간 골을 쏟아내다시피한 손흥민 선수에게 아시안컵 대신, 토트넘에서 계속 뛰어달라고 애원하는 것입니다. 이틀 뒤 개막하는 아시안컵. 몰라보게 달라진 손흥민의 가치는 토트넘의 걱정에서 헤아릴 수 있습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8년 전, 손흥민은 이 골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19살에 아시안컵에 선발된 것도 놀라웠는데, 쉽지 않은 장면에서 국가대표 데뷔골까지 쏘아올렸습니다.

4년이 흘러, 2015년에는 우리 축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선수가 됐습니다.

아시안컵 8강전, 우즈베키스탄을 무너뜨린 연속 골.

호주와 결승전에서 터뜨린 종료 직전 동점골도 잊을 수 없습니다.

3번째 아시안컵을 앞두고는 상황이 또 달라졌습니다. 

지난 1달간 토트넘에서 쏟아낸 8골, 손흥민의 가치는 더 뛰었습니다.

토트넘 팬들은 이 상황에서 아시안컵을 위해 떠나야 하냐면서 소셜미디어에 애원하듯 글을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손흥민은 "지난 가을 아시안게임에 이어 또 아시안컵에 떠나게 돼 미안하다"면서 "슬프지만 한국을 위해서는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아시안게임에 차출된 터라 이번에는 그나마 늦게 대표팀에 합류합니다.

손흥민은 열흘 뒤 토트넘을 떠나 우리 축구의 3번째 경기 중국전을 준비합니다.

1960년 대회 이후 59년간 아시아 정상에 서지 못한 우리 축구는, 오는 7일 필리핀과 첫경기를 합니다.

JTBC 핫클릭

JTBC, '2019 AFC 아시안컵' 대한민국 조별예선전 단독 생중계 사우디전 0대0 무승부…아시안컵 '모의고사' 엇갈린 평가 손흥민, 새해 첫날 1골 1도움 '펄펄'…시즌 11번째 골 강팀에 약하다? 천만에!…아스널전서 골로 답한 손흥민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