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양계 맨 끝 '눈사람 모양' 소행성…미지의 '올라프'?

[앵커]



태양계 바깥에 있는 행성지대는 '카이퍼 벨트'라고 불립니다. 지구로부터 65억km 떨어진 곳인데, 미국 항공 우주국, 나사의 탐사선 '뉴 호라이즌스 호'가 접근해서, '카이퍼 벨트' 안에 있는 소행성 사진을 보내왔습니다. 구 형태의 두 천체가 맞닿아 마치 '눈사람' 같은 모습입니다. 라틴어로, '미지의 세계'라는 뜻의 '울티마 툴레'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



[이건 2018년 이미지고요]



'볼링핀'은 사라지고 '눈사람'으로 나타났다



[울티마 툴레(Ultima Thule)입니다.]



역사상 가장 먼 곳에서 찍은 천체의 모습에 인류는 열광했습니다.



[CNN 보도 : 영화 <겨울왕국>의 눈사람 '올라프'와 비교되기도 하고, '젤리빈' 모양이라는 글도 올라왔습니다.]



+++



뉴호라이즌스-울티마 툴레 믹스

브라이언 메이 ('퀸' 기타리스트) 1월 2일 발매 헌정곡



"뉴호라이즌스! 하루하루 가까워져 가는…"



+++



울티마 툴레는 카이퍼벨트에서 태양 주위를 295년에 한 바퀴 돕니다.



[마이크 버클리/존스홉킨스대 응용물리학연구실 : 사상 가장 먼 우주 탐험이고, 초기 행성 형성 당시의 물질을 처음으로 근접해서 보는 겁니다.]



'카이퍼 벨트'의 암석과 얼음조각들은 태양계가 생겨날 때 만들어졌습니다.



이 곳에 있는 울티마 툴레도 45억년 전 만들어진 뒤 거의 변하지 않았습니다.



울티마 툴레의 지형과 성분 등을 분석하면, 태양계 초창기 환경을 규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과학자들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퀸 공식 유튜브·미국 항공우주국)

(영상디자인 : 박성현)

JTBC 핫클릭

중국, 달의 뒷면 착륙에 '들썩'…"역사 창조" '3m 내 경찰'에 드론 감시…뉴욕 맨해튼의 삼엄한 새해맞이 파괴와 전쟁의 참상 가자지구…그 안에 핀 '삶의 얼굴' 세계 최초 '두 다리로' 남극대륙 단독 횡단…탐험의 기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