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성길 北대사 잠적 맞다…부부가 작년 11월초 이탈"

국정원은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1등 서기관) 부부가 공관을 이탈해 잠적한 상태라고 3일 밝혔다.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들에게 북한 대사대리의 망명에 대한 중앙일보 보도에 관해 설명하면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서동구 국정원 제1차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정보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김관영 원내대표를 만나 주 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 망명에 대한 비공개 보고를 위해 의원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서동구 국정원 제1차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정보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김관영 원내대표를 만나 주 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 망명에 대한 비공개 보고를 위해 의원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정보위 여당 간사인 김민기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관련 보고를 받은 뒤 브리핑을 통해 북한 대사대리의 이름은 조성길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조성길 대사대리는 이탈리아 공관에 근무하는 4명(3등 서기관·1등 서기관·참사관·대사) 중 한 명으로, 2018년 11월 초에 이탈리아 공관을 이탈해서 잠적했다. 2015년 5월 부임해서 1등 서기관으로 승진했다고 알려져 있다. 11월 임기만료에 앞서 공관을 이탈해 잠적한 것”이라고 국정원의 보고 내용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부부가 함께 이탈해서 잠적된 상황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조 대사대리의 다른 가족이나 자녀 동반 여부 등에 대해서는 국정원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또 조 대사대리 부부의 소재와 망명 여부에 대해서도 “국정원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보고를 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우리 정부와 조 대사대리 부부의 접촉 여부에 대해 “국정원은 그동안 조 대사대리와 연락을 취하거나 받은 적이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정보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이날 보고를 받은 뒤 브리핑에서 "조 대사대리는 75년생으로, 올해 44세"라며 "2015년 3등 서기관으로 처음 부임했고, 2017년 1등 서기관으로 승진했다. 이탈리아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 때문에 아그레망(외교 사절 정식 임명에 대한 상대국의 승낙)이 나지 않아 정식 대사가 아니라 대사대리 역할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조 대사대리의 출신성분에 대해 김 의원은 "대개의 경우 국정원에서 다 파악이 되는데, 파악이 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며 "또 잠적 이유가 무엇인지도 보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언론에 보도된 것과 달리 고위층은 아니라고 국정원에서 확인해줬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