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남 4개 축제, 2019년도 정부 지정 문화관광축제 선정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 진주남강유등축제, 산청한방약초축제, 통영한산대첩축제, 밀양아리랑대축제 등 4개 축제가 '2019 정부 지정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다.

3일 경남도에 따르면 이번에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표축제로 선정된 산청한방약초축제는 2억7000만원, 우수축제로 선정된 통영한산대첩축제는 9200만원, 유망축제로 선정된 밀양아리랑축제는 7000만원 등 총 4억3200만원의 국비 인센티브를 확보했다.

진주남강유등축제는 대한민국 최고 축제인 대표 문화관광축제를 명예롭게 졸업한 글로벌 육성 축제로, 2018년에는 '춘하추동 풍요로운 진주성'이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이는 사계절 내내 평화롭고 풍요로운 옛 진주시민의 생활 모습을 표현함으로써 진주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입장료를 전면 무료화하여 ‘누구나 함께 즐기고 시민이 원하는 축제’로 거듭났다.

진주남강유등축제는 향후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컨설팅, 홍보 등 간접지원이 이뤄진다.

또한 5년 연속 최우수 축제에 이름을 올린 산청한방약초축제는 산청이 보유한 청정한 자연환경과 전통의약, 한방약초 등 다양한 한의약 콘텐츠로 대한민국 대표 힐링 축제의 반열에 올랐다.

산청 혜민서 한방진료 체험과 내 몸의 보약 체험 등을 비롯한 각종 한방약초 관련 체험 및 전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으로 이번에 대표 축제로 승격됐다.

우수 축제인 통영한산대첩축제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구국정신과 위대한 한산대첩의 역사적인 현장을 그대로 재현하는 삼도수군통제영 군점 및 통제사 행렬 재현, 한산대첩 재현 등 이순신 충무공의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기반으로 대한민국의 위상을 세계 속에 더 높이는 축제로 평가받았다.

유망 축제인 밀양아리랑대축제는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아리랑을 모태로 밀양아리랑과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 첨단 문화콘텐츠인 밀양강 오디세이 등 독창적이고 차별화된 축제 테마로, 가장 한국적이면서 동시에 가장 세계적인 축제로 나아가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정부 지정 문화관광축제’는 지난 2018년 문화관광축제(대표, 최우수, 우수, 유망) 및 육성축제 등 총 81개 축제를 대상으로 현장평가, 소비자 모니터링, 자체 성과지표 달성도, 종합심사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최종 등급을 확정했다.

이병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정부 지정 문화관광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불안과 경쟁의 시대를 도민과 함께 손잡고 공감과 배려, 따뜻함으로 극복하는 김경수 도지사의 도정 철학이 문화관광산업 활성화 통해 구현되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정부 지정 문화관광축제와 별개로 올해 2월 중으로 시·군에서 추천하는 지역 우수 문화관광축제를 대상으로 10개 이내의 '경상남도 지정 문화관광축제'를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hj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