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CT 촬영때 환자가 실제 받는 방사선량 계산 프로그램 개발

암 진단에 주로 사용되는 컴퓨터단층(CT)촬영 모습.[중앙포토]

암 진단에 주로 사용되는 컴퓨터단층(CT)촬영 모습.[중앙포토]

컴퓨터 단층(CT) 촬영을 할 때 실제 환자가 받는 방사선 피폭량을 계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대한의사협회 등 관련 단체나 학회에 배포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정책연구사업을 통해 CT 촬영에 대한 환자 선량계산 프로그램인 ALARA-CT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ALARA는 방사선 피폭을 합리적으로 달성 가능한 가장 낮은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는 ALARA(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 원칙을 일컫는다. 질병관리본부는 의료기관에서 환자의 피폭 선량을 관리하고 줄여나갈 수 있도록 해당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ALARA-CT는 단순히 장치에서 발생하는 방사선량이 아닌 실제 환자가 받는 피폭 영향을 반영하는 유효선량을 제공하는 방사선량 계산 프로그램이다.
ALARA-CT 프로그램 구동 화면. 이 프로그램은 CT 촬영을 할 때 실제 환자가 받는 방사선 피폭량을 계산할 수 있다. [사진 질병관리본부]

ALARA-CT 프로그램 구동 화면. 이 프로그램은 CT 촬영을 할 때 실제 환자가 받는 방사선 피폭량을 계산할 수 있다. [사진 질병관리본부]

환자 촬영부위를 선택할 때 참고용 선택부위 CT 영상을 함께 제공하고 엑셀 및 텍스트 변환 기능을 제공하는 등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는 등 환자 피폭선량 관리 및 관련 연구 등에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질병관리본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번 정책연구를 통해선 적용 가능한 CT 모델을 52종에서 102종으로 확대하고 연령대별(0세, 1세, 5세, 10세, 15세, 성인)로 적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ALARA-CT 프로그램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정책·사업→질병예방→의료방사선→의료방사선 관련자료→방사선가이드라인)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CT뿐 아니라 일반촬영 방사선(지난해 3월~올해 1월), 치과촬영(올해 2월~12월) 등에 대해서도 피폭선량 평가 프로그램을 개발해 의료방사선 관리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현구 질병관리본부 의료방사선과장은 “향후 대한의사협회 등 관련 단체와 학회를 대상으로 ALARA-CT를 배포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해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라며 “환자 피폭선량 저감을 위해서는 의료현장에서 방사선을 실제 다루는 의료인의 인식 함양이 필수적"이라며 해당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활용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