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토트넘 떠난다 "슬프지만, 중요한 일..."

지난해 9월1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한국의 2대1 승리로 끝났다.   한국 손흥민이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9월1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한국의 2대1 승리로 끝났다. 한국 손흥민이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연합뉴스]

 
"토트넘을 떠는 일이 조금 슬프지만 내 나라를 위해 중요한 일이다."

아시안컵 앞두고 팀에 미안함 전해
결승 진출시 최대 4경기 결장
"59년 만에 우승 하고 싶다"

 
아시안컵 출전을 앞둔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7)이 팀 동료와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손흥민은 3일 익스프레스 등 영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지난해 9월에 이어 또 팀을 떠나게 돼 미안하다. 동료, 팬, 코치진에게 미안하다. 어려운 일이다"면서도 "조금 슬프지만 내 나라를 위해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6일 아랍에미리트에서 개막하는 아시안컵 출전을 앞두고 있다. 아시안컵은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상 소속팀이 선수를 의무 차출해줘야하는 대회다. 손흥민은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를 마친 뒤 16일 중국과 3차전 직전에 대표팀에 합류한다. 만약 한국이 아시안컵 결승(2월1일)까지 오를 경우 손흥민은 토트넘 경기에 4경기나 빠지게 된다.  
 
2일 카디프시티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댄스 세리머니를 펼친 손흥민(오른쪽). [토트넘 인스타그램]

2일 카디프시티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댄스 세리머니를 펼친 손흥민(오른쪽). [토트넘 인스타그램]

 
앞서 손흥민은 지난해 6월 러시아 월드컵, 8월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했다. 강행군 탓에 올 시즌 초반 소속팀에서 부진했지만,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골감각을 되찾았다. 최근 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포함해 올 시즌 11골을 기록했다.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이 아시안컵 이후 컨디션이 저하될지 모른다고 우려한다. 손흥민은 "아시안게임 당시 2~3일에 한번씩 경기해 피곤했다. 아시안컵에서 몸과 마음을 강하게 유지해 돌아오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손흥민은 "아시안컵은 우리에게 큰 대회다. 59년동안 우승하지 못했다"며 "난 아시안컵에 단지 즐기러 가는게 아니다. 무언가 얻고 강한 자신감을 갖고 돌아오기 위해서"라고 거듭 강조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