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관영, 나경원에 책 선물하며 “상임위 요구는 이심전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신재민 전 사무관 폭로를 놓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등 상임위 소집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두 대표는 2일 오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마친 뒤 상임위 소집에 대해 “이심전심”이라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신재민 전 사무관이 폭로한 건 나라살림 조작사건인 만큼 가벼이 볼 문제가 아니다”라며 “기재위 위원 중심으로 진상조사단을 꾸려 대응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내부고발자를 보호해야 한다던 여당이 공무상 비밀누설로 책임을 묻는데 제3, 제4의 내부고발자가 위축될까 두렵다”며 “기재위 소집 요구는 바른미래당과 이심전심”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운영위를 하면서 형사처벌이 가능한 청문회와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확인했다”며 “이제는 특검과 국정조사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국회가 상임위원회를 열어 현안을 점검하는 건 당연하다”며 “현안이 생기면 상시로 상임위를 열어 국회가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상임위를 열고 안 열고는 (여당이) 시혜를 베풀 듯해야 하는 것이 아니다”며 “추가로 검찰 수사를 지켜보면서 국정조사나 특검 등을 진행할 필요가 있는지 진지하게 검토하고 당내 의견을 듣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나 원내대표에게 대통령제 정부에 대한 고찰이 담긴 책 『청와대 정부』를 선물했다. 청와대의 권력 독점 현상을 지적한 정치학자 박상훈의 책이다. 회동 후 나 원내표는 기자들과 만나 “지금 ‘청와대 정부’ 아니냐”며 “청와대가 많은 권력을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해 논의했다. 김태우 폭로와 신재민 사무관 폭로 모두 청와대의 권력 남용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오늘 책 선물을 해주셔서 읽어보려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도 “청와대에 집중된 권한이 커 이번 사건이 벌어졌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신재민 전 사무관은 지난해 12월 29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정부가 KT&G사장 인사에 개입했다”고 폭로한 데 이어 지난 1일 “적자국채 발행 과정에서 청와대의 강압적 지시가 있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2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 전 사무관은 “기재부는 내가 적자국채 발행에 대해 잘 모른다고 했지만 국채발행 담당자였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