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언주 “박근혜 때 고발은 촛불영웅…지금은 기밀누설이라며 괴롭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2일 “박근혜 정부의 민간인 사찰과 권력남용을 고발하는 건 촛불혁명의 영웅이라면서 자기들 고발하면 직무상 기밀누설이라며 괴롭히나”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최근 적자 국채 발행 강요 및 민간기업 인사 개입 등 의혹을 제기한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해 기획재정부가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문재인 정부의 내로남불은 아예 습관적인 게 되어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폭로한 내용이 당신들 말대로 아무 내용도 아니고 불순물 정도에 불과한데 왜 전방위적으로 나서서 고발하고 난리인가”라며 “그게 꽤 중요한 ‘기밀’이었나. 정말로 구역질이 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그간 적폐청산한다며 난리 치고 민간인 사찰·권력남용 등 조그만 폭로만 있으면 앞뒤 보지도 않고 전방위적 압수수색에 뒷조사에 인권이고 절차고 망신주기식 수사에 인민재판 하듯이 몰아쳤다”며 “그래서 지금 수감 중인 사람들, 재판받는 사람들, 수사받는 사람들, 뒷조사받고 있는 사람들…피의 보복이라도 그만두고 그들에게 사과라도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지금 얼마 남아있지 않는 시간 최대한 누리며 문제를 덮느라 발버둥 쳐보라. 그래 봐야 진실을 덮을 수 없을 것”이라며 “그게 아니라면 더 늦기 전에 이 모순을 스스로 바로잡기 바란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