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빌린 약사 면허로 11년간 약국 운영…받아 챙긴 돈이

약 사진. [사진 픽사베이]

약 사진. [사진 픽사베이]

빌린 약사 면허로 11년간 약국을 운영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서부경찰서는 약사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A씨(57)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약사 면허를 빌려준 B씨(81)는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빌린 B씨의 약사 면허로 대구시 서구 내당동에 약국을 차려 운영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보건복지부 등으로부터 모두 27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해 통장 거래명세 등을 확보했다”면서 “현재 부정 수급액 환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