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직 청주시의원 바른미래당 탈당…다시 ‘한국당으로’

 2일 충북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연 안흥수(왼쪽)·남연심 전 청주시의회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입당을 신청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 뉴시스]

2일 충북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연 안흥수(왼쪽)·남연심 전 청주시의회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입당을 신청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 뉴시스]

충북에서 바른미래당의 입지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신용한 전 충북지사 후보에 이어 2명의 전직 청주시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했기 때문이다.  
 
안흥수·남연심 전 청주시의원은 2일 청주시청에서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을 열어 “무능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우파가 일치단결하는 것은 시대적 소명이자 지역주민들의 열망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바른미래당 탈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입당을 신청하기로 했다. 2022년 지방선거 출마와 관련해서는 두 의원 모두 “차기 지방선거 출마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안·남 전 의원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청주시 사선거구와 자선거구에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소속으로 당선했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겨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두 전 의원 지역구에는 한국당에 유광욱·이우균 의원이 있다.
 
앞서 바른미래당 창당 이후 ‘공개 입당’ 1호로 기록됐던 신 전 충북지사 후보는 지난해 12월 26일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박근혜 정부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을 지낸 그는 “새로운 가능성으로 시작했던 바른미래당은 저의 소신이나 비전, 가치, 철학과 너무 크게 결이 어긋나 있었다”고 탈당 이유를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