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에어 승객 181명 산소마스크 소동…10분간 '공포 속 비행'

새해 첫날 오전 8시29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일본 삿포로로 향하던 LJ231편(B737) 여객기에 오전 10시 12분 여압장치에 이상이 생겨 승객들이 산소마스크를 쓰는 소동이 벌어졌다. [연합뉴스]

새해 첫날 오전 8시29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일본 삿포로로 향하던 LJ231편(B737) 여객기에 오전 10시 12분 여압장치에 이상이 생겨 승객들이 산소마스크를 쓰는 소동이 벌어졌다. [연합뉴스]

새해 첫날 인천에서 일본 삿포로로 향하던 진에어 여객기에서 기내 압력조절 장치에 문제가 발생해 승객들이 산소마스크를 쓴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 진에어와 승객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29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일본 삿포로로 향하던 LJ231편(B737) 여객기에 오전 10시 12분 여압장치에 이상이 있다는 경고등이 켜졌다. 이에 기장은 매뉴얼에 따라 수동으로 기내 상단에 보관된 산소마스크를 떨어뜨려 승객들에게 착용하게 했다.
 
승객 181명은 10분가량 산소마스크를 쓰고 두려움에 떨어야 했고, 항공기 운항이 정상화 된 뒤 산소마스크를 벗을 수 있었다. 해당 여객기는 상황 발생 후 30여분만인 오전 10시 51분 삿포로 신치토세 공항에 무사히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에어는 "현재 여압장치 이상이 의심되는 항공기는 현지에서 정비 중이며 즉시 대체기를 투입해 연결 운항 스케줄에는 지장이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항공기가 목적지 공항에 접근하며 고도를 낮추는 과정에서 경고등이 떠 매뉴얼대로 조치했다"며 "실제로 항공기 여압장치에 이상이 있었는지는 현재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진에어는 지난 2016년 필리핀 세부발 김포행 여객기 출입문이 닫혔는지 확인하지 않고 이륙했다 회항한 사건으로 국토교통부로부터 과징금 6억원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