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경덕·송혜교 “독립운동 알리는 사이트 개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배우 송혜교씨. [연합뉴스, 일간스포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배우 송혜교씨. [연합뉴스, 일간스포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배우 송혜교씨와 함께 ‘한국의 역사’라는 웹사이트를 개설했다고 알렸다. 서 교수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9년은 3‧1 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역사적인 해’”라며 “새해 첫날 의미있는 웹사이트를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배우 송혜교씨와 함께 전세계에 남아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지속적으로 기증해왔다”며 “하지만 많은 네티즌분들이 온라인에서도 확인할 수 있게 해달라 해 ‘한국의 역사’를 오픈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국의 역사’는 도쿄, 교토 등 도시별 독립운동 유적지를 소개하는 ‘각 도시별 역사 안내서’와 상해 윤봉길 의사 생애사적전시관, LA 도산 안창호 기념관 등을 안내하는 ‘각 전시관별 역사 안내서’로 나눠져 있다. 서 교수는 “계속 업데이트가 될 것”이라며 “이 모든 일을 함께 진행한 혜교씨에게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함을 전한다”고 말했다.
[홈페이지 '한국의 역사']

[홈페이지 '한국의 역사']

 
또,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라며 “우리가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당부했다.  
 
서 교수와 송씨는 꾸준히 ‘독립운동사 알리기’ 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해 11월 초에는 도산 안창호 선생 탄생 140주년을 맞아 미국 LA에 있는 대한인국민회에 한국어와 영어로 된 독립운동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기증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