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주의 아버지가 전두환?’ 여야, 강력 비판…한국당은 침묵

전두환 전 대통령. [중앙포토]

전두환 전 대통령. [중앙포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가 전 전 대통령을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언급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모두가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2일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이씨가 전날(1일) 한 온라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민주주의의 아버지가 누구인가, 저는 우리 남편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경거망동 말라, 국민이 피와 땀, 그리고 눈물로 일궈낸 ‘민주주의’라는 네 글자 마저 농락하지 말라”며 “범죄자들과 그 비호세력의 세 치 혀에서 나온 말들이 피해자의 상처를 다시 할퀴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노영관 상근부대변인도 “국민을 상대로 온갖 만행을 자행한 지 30여 년이 지났지만, 일말의 반성도 없이 변함없는 뻔뻔함은 다를 자가 없음이 분명하다”며 “함부로 민주주의 운운하지 말라. 참회와 속죄로 성실히 재판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도 논평에서 “용납할 수 없는 작태다. 5‧18 진상규명에 앞장서서 협조해도 모자랄 판에 5‧18 단체들과 광주시민을 정면으로 모욕했다”며 “5‧18과 한국 민주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한국당의 비협조로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출범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 씨의 발언으로 진상규명작업이 더욱 절실해졌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자기 최면도 이만하면 병”이라며 “전씨는 광주를 생지옥으로 만든 학살자다. 그 죄가 인정돼 1997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지금 그의 운신이 자유로운 것은 그가 무죄여서가 아니다. 운 좋게 사면 받았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데도 전씨는 단 한번도 반성을 보인 적이 없다”며 “오히려 부부가 회고록을 내며 자신들도 5‧18의 억울한 희생자라며 망언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한국당은 현재까지 아무런 논평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